블로그 메뉴

기본 메뉴

사용자 성격

커뮤니티


블로그 통계

방문자수

  • Today 370
  • Yesterday 374
  • Total 4223796

활동지수

  • 인기도 5893
  • 친구 87 명
  • 퍼가기 161 개

기타 정보

  • 게시판 형식으로 보기
  • 앨범 형식으로 보기
  • 포스트 형식으로 보기

21개국 밴쿠버서 “대북 해상 제재” … 초대 못 받은 중국 반발

‘한반도 안보와 안정에 대한 밴쿠버 외교장관회의’에 참석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이 15일(현지시간) 크리스티나 프릴랜드 캐나다 외교장관과 양자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한반도 안보와 안정에 대한 밴쿠버 외교장관회의’에 참석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이 15일(현지시간) 크리스티나 프릴랜드 캐나다 외교장관과 양자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대북 압박 강화 및 제재의 완전한 이행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고위급 외교협의가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렸다.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를 위해 남북 접촉이 진행되는 가운데 ‘밴쿠버 변수’가 한반도 정세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가 관심사로 떠올랐다.
 
‘한반도 안보와 안정에 대한 밴쿠버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한 21개국 외교장관들은 15일(현지시간) 환영 만찬으로 첫 일정을 시작했다. 16일엔 종일 북핵 관련 세션을 진행했다. 이 회의에는 6·25전쟁 참전·지원국과 북핵 이해당사국이 참석했다. 한·미·일과 캐나다·영국·프랑스·콜롬비아·그리스·네덜란드·벨기에·터키·태국·필리핀·호주·뉴질랜드·남아프리카공화국·노르웨이·덴마크·스웨덴·이탈리아·인도 등이다.
 
회의를 공동 주최하는 미국과 캐나다는 이번 회의의 목표가 대북 압박이란 점을 명확히 했다. 로이터통신은 캐나다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대북제재에서 국가마다 경험치가 다르다. 일부 대국이나 선진국뿐 아니라 모든 나라가 이 제재를 적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회의에서 군사옵션을 논의하지 않는다고 수차례 확인했지만 15일 만찬에는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하지트 사잔 캐나다 국방장관과 나란히 모습을 드러냈다. 미 국방부는 “매티스 장관의 참석은 우리 외교관들이 힘을 기반으로 (향후 북한과) 협상할 수 있도록 확실히 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군사옵션도 여전히 테이블 위에 있다는 것을 보여 준 셈이다.
 
정례회의가 아닌 이번 행사가 성사된 배경은 북한의 도발 때문이다. 미국과 캐나다는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감행한 지난해 9월 생각이 비슷한 국가들이 모여 대북 압박 강화 방안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하고 이번 회의를 추진했다.
 
이번 회의에선 해상 차단(maritime interdiction)이 핵심 의제였다. 공해상에서 북한을 오가는 선박 및 의심 선박 검색 강화에 대해 주요국들의 ‘자발적 참여’를 촉구하는 것으로, 미국이 밴쿠버 회의를 통해 의도한 목표 중 하나다. 해상 차단에 소극적인 중국과 러시아를 제외한 이유도 여기 있다. 실제 미국이 주도하는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PSI) 운영전문가그룹(OEG) 16개국 중 13개국이 이 회의에 참석했다.
 
하지만 우리 정부는 밴쿠버 회의가 북한을 자극할까 봐 걱정한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회의에 앞서 크리스티나 프릴랜드 캐나다 외교장관과 회담을 하고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강조했다.
 
강 장관은 “이번 회의가 남북 관계 개선, 나아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및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 메시지를 발신하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외교부가 낸 보도자료에는 제재나 압박이라는 단어가 한 번도 등장하지 않았다.
 
이 회의에 초청받지 못한 중국은 반발했다. 환구시보는 16일 “미국이 ‘기괴한 서클’을 소집해 북핵을 토론하는 것은 중국의 영향력을 약화하려는 의도”라고 비난했다. 앞서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0일 “유엔군 참여국이라는 명의로 열리는 회담은 냉전식 사고”라며 “한반도 핵 문제의 중요 당사국이 불참한 회담은 문제의 적절한 해결책을 진척시키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서울=유지혜 기자,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wisepen@joongang.co.kr


  • 기사 본문 읽기

    2018.01.17 01:38 입력
  •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시진핑, 트럼프와 10번째 통화 “한반도 정세 극적 변화 … 긴장 완화 이어가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에서 “쉽게 오지 않는 완화 추세가 계속되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중국중앙방송(CC-TV)이 보도했다.
     
    시 주석은 “최근 한반도 정세를 보는 관점을 묻는 말에 일련의 극적 변화가 나타났다”며 “쉽게 오지 않는 완화 추세가 계속되도록 함께 노력하고 대화와 협상을 재개할 조건을 만들자”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어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 평화 안정 유지는 각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한다”며 “국제사회가 이 문제에서 단결을 유지하는 것이 무척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중국과 미국은 국제사회와 함께 계속 밀접히 소통하고, 상호 신뢰하며, 상호 존중하고, 협력을 강화해 한반도 문제를 적절히 해결하는 방향으로 끊임없이 진전을 이루도록 이끌어 가자”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한반도 문제에서 중국의 중요한 역할을 중시하며 중국과 소통과 협조를 계속 강화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CC-TV는 보도했다.
     
    양국 정상은 또 지난해 2758억 달러(약 293조원)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미국의 대중 무역 적자를 비롯한 경제·무역 문제도 논의했다. 시 주석은 “건설적인 방식으로 상호 시장을 개방하는 방식으로 협력의 케이크를 키워 상호 우려하는 경제·무역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미국은 미·중 협력을 고도로 중시한다”며 “양국 경제·무역 문제를 잘 처리해 양국 관계에서 더 큰 발전을 이뤄나가자”고 말했다.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10번째다. 양국 정상은 지난해 4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서로 ‘화염과 분노’ ‘괌 포위사격’ 등 말 폭탄을 주고받으며 한반도 위기가 고조되자 두 차례 통화를 하고 긴장 완화에 협력한 바 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 기사 본문 읽기

    2018.01.17 01:25 입력
  •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시진핑-트럼프 통화.. “한반도 긴장 완화 추세 이어가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에서 “쉽게 오지 않는 완화 추세가 계속되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중앙방송(CC-TV)가 보도했다.  
     
    시진핑 주석은 “최근 한반도 정세를 보는 관점을 묻는 말에 일련의 극적 변화가 나타났다”며 “쉽게 오지 않는 완화 추세가 계속되도록 함께 노력하고 대화와 협상을 재개할 조건을 만들자”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어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 평화 안정 유지는 각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한다”며 “국제사회가 이 문제에서 단결을 유지하는 것이 무척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중국과 미국은 국제사회와 함께 계속 밀접히 소통하고, 상호 신뢰하며, 상호 존중하고, 협력을 강화해 한반도 문제를 적절히 해결하는 방향으로 끊임없이 진전을 이루도록 이끌어 가자”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한반도 문제에서 중국의 중요한 역할을 중시하며 중국과 소통과 협조를 계속 강화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CC-TV는 보도했다.
     
    양국 정상은 또 지난해 2758억 달러(293조원)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미국의 대중 무역 적자를 비롯한 경제 무역 문제도 논의했다. 
    시 주석은 “건설적인 방식으로 상호 시장을 개방하는 방식으로 협력의 케이크를 키워 상호 우려하는 경제·무역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대해 “미국은 미·중 협력을 고도로 중시한다"며 "양국 경제·무역 문제를 잘 처리해 양국 관계에서 더 큰 발전을 이뤄나가자”고 말했다.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10번째다. 양국 정상은 지난해 4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서로 ‘화염과 분노’, ‘괌 포위사격’ 등 말 폭탄을 주고받으며 한반도 위기가 고조되자 두 차례 통화를 갖고 긴장 완화에 협력한 바 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 기사 본문 읽기

    2018.01.16 16:02 입력
  •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대북제재 걸림돌 중·러 쏙 뺐다… 참전 16개국 `밴쿠버 북핵 회담`

     
    中, 밴쿠버 북핵 회담에 “기괴한 서클, 냉전 사고” 강력 비난
     
    중국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가 16일자 1면 머리기사와 사설을 통해 밴쿠버에서 열리는 북핵회담에 대해 ’기괴한 서클, 유엔군 유령“ 등 악담을 퍼부으며 비난했다.

    중국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가 16일자 1면 머리기사와 사설을 통해 밴쿠버에서 열리는 북핵회담에 대해 ’기괴한 서클, 유엔군 유령“ 등 악담을 퍼부으며 비난했다.

     
    15일(현지시간)부터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리는 한반도 안보 외교부 장관 회담에 초청받지 못한 중국이 이번 회담을 “냉전 사고”라며 비난했다.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는 16일 사설을 통해 “미국이 ‘기괴한 서클’을 소집해 북핵을 토론하는 것은 중국의 영향력을 약화하려는 의도”라며 비판했다. 
     
    환구시보는 1면 머리기사로 “미국·캐나다 20개국, 북핵 대회 개최”라는 기사를 싣고 “유엔군 유령 재현, 중·러 양국 초청받지 못해”라는 부제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신문은 기사 말미에 전날 북한 김철국조선기자동맹 중앙위원회 부장이 조선중앙통신에 발표한 “남조선당국이 여론관리를 바로 못하고 입건사를 잘못하다가는 잔칫상이 제상으로 될 수 있다”는 악담까지 인용했다. 
    환구시보 사설은 “미국이 이번 회의를 힘껏 옹호하지만, 최종 효과는 ‘거짓말·큰소리·헛소리’에 불과하다”며 “한반도 문제와 관련된 국제적인 결정은 유엔 틀에서 달성한 결정만이 합법적이고 유효하다”고 주장했다.
     
    중국 외교부도 이번 회의를 비난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0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른바 유엔군 참여국이라는 명의로 열리는 회담은 모두 냉전식 사고”라며 “한반도 핵 문제의 중요 당사국이 불참한 회담은 문제의 적절한 해결책을 진척시키는 데 도움이 되지 않으며, 한반도 핵 문제 해결의 주요 통로는 여전히 6자회담과 유엔 안보리여야 한다”고 밝혔다.
     
    정지융(鄭繼永) 푸단(復旦)대 한국연구센터 주임은 “미국과 캐나다가 밴쿠버 회담을 여는 최대 목적은 북핵 문제, 한반도 문제를 국제화시키고 대북 위협을 확산시켜 북핵 문제 해결 과정을 방해하고 북핵 문제의 통제권을 과시하려는 것”이라며 “한반도는 여전히 해빙기에 들어서지 못했으며 위험 국면이 계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미국과 캐나다가 공동 주최하는 밴쿠버 회담에는 한국, 일본, 영국, 프랑스, 필리핀, 태국, 네덜란드 등 16개국 외교부 장관이 초청받았고 총 20개국이 참석하지만, 중국과 러시아는 제외됐다. 
    브라이언 훅 미 국무부 정책기획실 국장은 “미국은 중국과 러시아에 회의 결과를 통보할 것이며 중·러를 초청하지 않은 것은 캐나다와 함께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 기사 본문 읽기

    2018.01.16 13:58 입력
  •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메리어트, 대만을 국가로 표기했다 중국서 된서리

    자라는 중문 홈페이지에 대만을 ‘국가’로 표기해 공개 사과문을 게재했다. [자라 중문 홈페이지 캡처]

    자라는 중문 홈페이지에 대만을 ‘국가’로 표기해 공개 사과문을 게재했다. [자라 중문 홈페이지 캡처]

    지난주 티베트·대만·홍콩·마카오를 국가로 표기해 중국 웹사이트가 폐쇄된 세계적인 호텔 체인 메리어트 사태가 확산되고 있다. 중국 당국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정면으로 위배한 것으로 받아들이면서 엄정 대응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와 네티즌 수색대가 나서 중국에 진출한 글로벌 기업이 이 원칙을 준수했는지 조사에 나서면서 적발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메리어트 호텔 중문 사이트(marriott.com.cn)는 15일 현재 폐쇄된 상태다.
     
    사이트에는 “새로운 사이트 준비 중”이라는 공고 아래 “메리어트 글로벌 그룹은 중국의 주권과 영토완전을 존중합니다. 우리는 이러한 오해를 불러일으킨 행위에 깊이 사과합니다”는 글만 올라있다.
     
    메리어트의 중국 내 호텔 검색과 예약 기능은 모두 중단됐다. 지난주 자사 VIP 회원을 대상으로 보낸 설문 조사에서 티베트·대만·홍콩·마카오를 국가로 표기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중국 당국의 항의와 중국 고객들의 불매 운동이 펼쳐졌다. 이후 중국 민항국은 미국 델타항공이 웹사이트에 대만과 티베트를 ‘국가’로 열거한 사실을 확인하고 즉각적인 시정과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스페인 패션 브랜드 자라(zara.cn)도 중문 사이트에서 대만을 국가로 표기한 사실이 네티즌 수사대에 적발되면서 공개 사과문을 게재했다.
     
    중국 기업도 예외가 아니다. 14일 베이징시 인터넷정보판공실은 모바일 퀴즈 게임 ‘바이완잉자(百萬?家)’ 운영자를 불러 웨탄(約談, 당국이 기업 책임자를 시간·장소를 지정해 소환하는 행정 처분)을 시행했다고 공식 SNS를 통해 발표했다. 앞서 13일 방송된 바이완잉자가 1987년 영화 ‘천녀유혼’ 주인공 왕쭈셴(王祖賢·왕조현·51)의 현 거주지를 묻는 답안에서 홍콩과 대만을 캐나다와 함께 국가로 처리했다며 수정을 요구했다. 바이완잉자는 매회 12개 문제를 내고 응답자에게 최대 100만 위안(1억6495만원)의 상금을 주는 방식으로 매회 1억 위안의 광고비를 유치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한국 역시 ‘국가 표기 리스크’로 홍역을 치른 바 있다. 지난 2016년 우리카드는 대만·홍콩·마카오·중국·일본에서 통용되는 인롄(銀聯) 카드를 ‘아시아 5개국’에서 통용된다는 카피로 광고했다가 된서리를 맞기도했다. 앞서 그해 연초엔 대만 국적의 K-POP 걸그룹 멤버 쯔위(중국명 저우쯔위·周子瑜·19)가 한국 방송에 출연해 대만 깃발을 흔드는 모습이 뒤늦게 폭로되면서 소속사 가수의 중국 내 활동이 금지되고 그 여파로 소속사 주가가 하루 만에 5% 이상 폭락하기도 했다. 중국 정부는 올해 들어 대만 독립에 대해 더욱 강경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외국기업은 중국 주권과 영토 보존을 존중해야 한다”면서 “또 중국 법률을 준수하고 중국인의 민족 정서 역시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3일 국제 분야 사설에서 “중국 내 외자 기업이나 어떤 나라에 가서 투자하는 기업 모두 영원히 소재국 법률을 경외하는 마음을 가져야 하며 정치적 책임을 지는 것은 필수”라고 주장했다. 익명을 요구한 베이징 외교 소식통은 “중국과 거래하는 한국 기업은 최근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수난을 겪은 만큼 또 다른 차이나 리스크에 연루되지 않도록 사전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 기사 본문 읽기

    2018.01.16 01:14 입력
  •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목록 넘겨보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