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메뉴

기본 메뉴

사용자 성격

커뮤니티


달력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

블로그 통계

방문자수

  • Today 404
  • Yesterday 476
  • Total 2965887

활동지수

  • 인기도 27697
  • 친구 153 명
  • 퍼가기 537 개

기타 정보


즐겨찾기 | 관심 친구

  • 게시판 형식으로 보기
  • 앨범 형식으로 보기
  • 포스트 형식으로 보기

메르스 - 세계적 보건 위협 (Lancet)

영국에서 펴내는 권위있는 의학전문잡지인 Lancet에서도 우리나라의 MERS에 대해서 쓰고 있습니다.

- 안 다룰 수 없겠죠?




옮겨봅니다. 

- 요점은 이게 중동을 벗어나서 생긴 가장 큰 규모의 발병사태이며, 이게 전세계적인 위협으로도 번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림1.jpg




그림2.jpg
gr1.jpg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한국의 MERS 사태는 새로운 연구의 기회 (Science)

오늘자의 지는 여지없이 우리나라의 MERS에 대해서 다루고 있습니다. 이건 그 동안의 인터넷에서 소개하고 있는 소식이 아니라 프린트되어 나온 잡지의 글이라 좀 의미가 다르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목은 "Amid panic, a chance to learn about MERS"
공포의 한가운데에 놓여 있는데, 이것이야말로 MERS에 대해서 연구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는 뜻인 것 같습니다. 부제도 그렇습니다. 
"South Korea's explosive outbreak gives scientists fresh opportunities to study the virus"
예기치 않은(?) 한국의 MERS 확산은 과학자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한다는 의미입니다. 

과학자들은 한국의 MERS가 기존의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의 것과는 다른 양상을 보이는데 주목하고 있습니다. 감염 속도가 빠르다는 점과 사망률이 중동의 경우보다 낮다는 점이 가장 특이한 점이라고 쓰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우리는 MERS에 대해서 모르는 것이 너무 많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 엄중한 상황의 한 가운데에 놓여 있기 때문에 이게 한가한 얘기처럼 들리겠지만, 과학자들의 관심은 그렇습니다. "연구할 게 많다." (There is a lot of learn)

그림3.jpg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한국의 메르스, 연구의 부족 (Nature지)

오늘 지에 나온 한국의 MERS에 관한 기사는 다음과 같은 제목입니다. 

"South Korean MERS outbreak spotlights lack of research"

부제는 "어떻게 이 MERS가 동물에서 사람으로 전파되었는지 자체가 퍼즐"입니다.

확실히 지답게 이 상황을 좀 떨어져서 지켜볼 수 있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아직 MERS 바이러스에 대해서 모르는 게 많다는 것을 지적하고 있고, 이에 관한 연구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일단 이 사태부터 잠재우고, 연구를 하던지 해야겠죠. 









http://www.nature.com/news/south-korean-mers-outbreak-spotlights-lack-of-research-1.17722?WT.ec_id=NATURE-20150611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잘못된 환기가 한국 MERS 대량전파의 원인인가? (Science지)

<Science>지에서 다시 우리나라의 MERS 사태에 대한 기사를 올렸습니다. 

상황 설명과 함께, bad ventilation, 즉 잘못된 환기과 첫번째 환자가 일반적인 경우보다 더 많은 바이러스를 보유하고 있었을 가능성에 대해서 얘기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번 주말 WHO에서 조사단이 들어온다는 소식도 전하고 있네요. 



si-mersfacemask.jpg



Did poor ventilation lead to MERS 'superspread' in Korea?



How did one patient with the deadly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infect so many others? That is one of the mysteries at the heart of an explosive outbreak of the viral disease in Korea that has so far sickened 41 and killed four. Now, scientists have a hypothesis at last. According to JongKoo Lee, director of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nd former head of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KCDC), bad ventilation in one of patient zero’s hospital rooms played an important role. The investigation is still ongoing, he cautions. “But that is our tentative conclusion.”

The initial patient, a 68-year-old man who had just returned from a business trip to the Middle East, was treated at several clinics before being diagnosed with MERS on 20 May—9 days after he fell ill. He was treated at St. Mary’s Hospital in Pyeongtaek, a city about 1 hour south of Seoul, from 15 May to 17 May. Most of the people sickened have been tied to the same hospital.

The room in which patient zero stayed was originally meant for six people (the standard in Korea), but it had recently been divided, Lee says. It had only one small window that remained closed during the day, and there was no ventilation. An air conditioning unit cycled the air in the room, Lee told ScienceInsider. “The air conditioner is working in this small room with the door closed, so we are speculating that there is a very high density of virus particles in the air.” He also says that virus RNA was detected on the membrane of the room’s air conditioning unit.


None of the scientists leading the investigation could be reached for comment, and a spokesperson at KCDC acknowledged only that a “team consisting of experts in various fields is investigating the ventilation system of [that] hospital.” Peter Ben Embarek, the point person on MERS at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WHO), says that he has also been informed about a lack of ventilation in the room. “It’s very difficult to draw any conclusions based on what little information we have. We will hopefully get a more detailed picture soon of that part of the investigation.”

Bad ventilation alone would hardly explain the catastrophic spread seen in the hospital, says Christian Drosten, a virologist at the University of Bonn in Germany. But if there was bad ventilation plus a patient shedding a greater than usual amount of the virus, it could make a difference. In a study of dozens of MERS patients in intensive care in Saudi Arabia, for example, some had a much higher virus load in their exhaled breath than others, he says. “This must have been such a patient.” In combination with the constant circulation of the air in the room, this could help explain the high number of infections, Drosten says.

“A highly infectious case, combined with poor infection control can easily lead to this kind of cluster,” says Mike Osterholm, director of the Center for Infectious Disease Research and Policy at the University of Minnesota, Twin Cities. That that combination happened in Seoul was just bad luck, he says. “This could happen just as well in New York or Berlin.” But the government in South Korea did botch the initial response, he says. “There was no reason to close those schools, for instance. And distributing patients over many hospitals probably helped the virus spread,” he says. “But I think they are starting to get it right.”

After refusing for days to name the hospital at the heart of the outbreak, the Korean government finally revealed at a press conference today that 30 of the 41 patients had been infected at St. Mary’s. The Ministry of Health also asked people to contact a hotline if they had been at the hospital in the 2 weeks after the index patient was admitted. Finding and isolating these people is key to stopping the outbreak, says health minister Moon Hyung-pyo. Already more than 1600 people suspected to have had contact with a sick person have been isolated.

Early today, WHO announced a joint mission with Korea “to gain information and review the situation,” including epidemiological patterns, virus characteristics, and clinical features. A team of seven or eight scientists led by Keiji Fukuda, assistant director-general for health security at WHO, should arrive in Seoul this weekend, Ben Embarek says. The mission is expected to last about a week.

Meanwhile, KCDC finished its sequencing of the MERS virus causing the current outbreak and just today shared it with the U.S.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A spokesperson says it will release the sequence publicly tomorrow.



Posted in Asia/PacificHealth MERS Virus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메르스와 사스 비교

호흡 곤란 증상은 메르스가 더 심해…두통은 사스가 더 많아

[메르스 업데이트] 메르스 vs.사스, 가장 정확히 비교 분석



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는 사스(SARS)를 일으키는 사스 코로나바이러스와 같은 코로나바이러스다. 코로나바이러스는 감기를 일으키는 바이러스로 잘 알려져 있다. 메르스와 사스 두 ‘사촌’ 바이러스는 각각 2014년과 2002~2003년 크게 유행한 적이 있는 만큼 바이러스의 치사율이나 전염력, 확산 등을 전망할 때 자주 비교 대상이 된다.

 

14331403825036[1].jpg





‘랜싯’에 따르면 메르스 코로나바이러스와 사스 코로나바이러스는 2일에서 2주 정도 잠복기를 거쳐 증상이 나타나는데, 증상은 꽤 유사하다. 메르스와 사스 환자는 모두 38도 이상의 고열을 호소한다. 또 환자 중 20% 이상은 구역질과 구토, 설사 같은 증상이 있으며 13% 이상에서 인후통이 나타난다.

 

차이가 있는 증상도 있는데 호흡곤란의 경우 메르스 환자의 72%가 겪는 반면 사스는 환자의 40% 정도에서만 생긴다. 메르스 환자의 17%는 객혈(혈액이 섞인 가래를 기침과 함께 배출하는 것) 증상을 보이지만 사스는 1% 이하로 나타나며, 메르스 환자의 11% 정도에서 두통이 생기는 데 비해 사스 환자의 절반 정도가 두통을 느낀다. 두 질환의 치사율도 차이가 난다. 메르스의 치사율은 40%인 반면 사스는 9.6% 정도다.  
 

메르스와 사스 환자 모두 1세부터 90대까지 다양한 연령에 분포했지만 90% 이상은 성인이었다. 메르스의 경우 어린이 환자의 비율이 2%인 반면 사스는 이보다 많은 7% 정도인 것으로 집계됐다. 또 성비는 메르스의 경우 남성이 64.5%로 여성보다 두 배가량 많았지만 사스는 남성이 43%, 여성이 57%를 차지했다.



신선미 기자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목록 넘겨보기

이전 1 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