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메뉴

기본 메뉴

사용자 성격

커뮤니티


폴더 보기

------------------------------------------------------------

블로그 통계

방문자수

  • Today 24
  • Yesterday 188
  • Total 724854

활동지수

  • 인기도 5559
  • 친구 18 명
  • 퍼가기 50 개

기타 정보

  • 게시판 형식으로 보기
  • 앨범 형식으로 보기
  • 포스트 형식으로 보기

편의점은 ‘1인 가구 생활 플랫폼’으로 진화 … 소형 아파트 뜨고, 곱창·족발도 간편식으로

1인 가구 증가가 경제산업 지형을 바꾸고 있다.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1인 가구의 소비성향은 80.5%로 전체 평균(73.6%)보다 높다. 지갑을 쉽게 여는 독신의 증가에 힘입어 2006년 16조원이던 1인 가구 소비액은 2015년 86조원으로 늘었고, 2030년에는 194조원으로 뛸 전망이다. 기업이 포기할 수 없는 소비자 집단이 된 것이다.
 
1인 가구 증가로 편의점 업계가 가장 먼저 웃었다. 편의점 3사 매출은 지난해 약 20조4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18.6% 늘었다. 백화점과 대형 마트의 고전 속에 홀로 성장한 것이다. 편의점은 1인 가구의 간단한 먹거리를 조달하는 것을 넘어 일종의 생활 플랫폼으로 진화하고 있다. 현금자동인출기를 설치하고, 택배·세탁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역에 따라 물품 보관대를 설치하거나 화장을 고칠 수 있는 파우더 룸, 옷을 갈아입는 피팅룸, 휴게실 등도 마련하고 있다.
 
식품 업체는 1인 가구를 잡기 위한 간편식 전쟁을 치르고 있다. CJ제일제당과 같은 식품 회사는 물론 과자나 라면·음료 중심이었던 농심·오리온·한국야쿠르트도 간편식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불닭이나 갈비·곱창·족발처럼 간편식으로 상상하기 힘들었던 제품이 쏟아져 나오는 이유다.
 
관련기사
 
주택시장에서는 작은 아파트가 상한가다. 전용면적 84㎡ 이하 중소형 아파트는 물론 전용 60㎡ 이하 소형 아파트가 인기를 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아파트 거래량은 68만9091건으로 2015년(80만8486건)보다 14.8% 줄었다. 하지만 전용 40㎡ 이하 아파트 거래 비중은 2015년 6.8%(5만5155건)에서 지난해 7%(4만8124건)로 늘었다.
 
가격 상승률은 소형 아파트가 중소형·대형 아파트를 웃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0~2016년 전용 60㎡ 이하 아파트의 3.3㎡당 가격은 737만원에서 926만원으로 26% 올랐다. 같은 기간 중소·대형 아파트는 각각 17%, 2% 오르는 데 그쳤다.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주택정책실장은 “향후 10년간 주거 트렌드의 가장 큰 특징이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주택 규모 축소다. 소형 주택 수요가 지속해서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반려동물 산업도 팽창하고 있다. 1인 가구의 가장 큰 단점인 외로움을 달래려는 사람이 많아서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기준 반려동물 사육 가구는 21.8%(457만 가구)로 2012년 대비 3.9% 증가했다. 시장 규모는 2012년 9000억원에서 2015년엔 1조8000억원, 2020년 6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전영선·김기환 기자 azul@joongang.co.kr


  • 기사 본문 읽기

    2017.08.23 02:11 입력
  •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신혼부부 임대주택 ‘투룸’으로 넓어진다

    신혼부부용 임대주택이 기존 전용면적 20~30㎡대 ‘원룸’ 구조에서 40㎡대 ‘투룸’ 구조로 바뀌고 있다. 2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최근 공급한 신혼부부 대상 임대주택에 전용 40㎡가 넘는 아파트가 속속 나오고 있다. 경기도 화성 동탄2지구, 의왕 고천지구, 과천 지식정보타운 등에서 신혼부부 임대를 44㎡로 공급하기로 했다.
     
    이 같은 변화는 기존 ‘최저주거기준’에서 정한 신혼부부(2인 가구) 임대 주거면적(전용 26㎡)이 비좁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 김철홍 국토부 공공주택정책과장은 “신혼부부가 임대주택에 입주하면 최장 10년 이상 거주한다. 아이를 낳아 식구가 늘면 방 2개는 있어야 한다고 보고 면적을 넓히도록 권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 기사 본문 읽기

    2017.08.23 01:00 입력
  •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규제 ‘물렁’ 아파텔, 살기 편하지만 분양가 거품 조심해야

    포스코건설이 지난 6월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에서 분양한 ‘송도 센트럴더샵’ 오피스텔 단지 내 ‘키즈풀’. 거주자 자녀들을 위한 야외 물놀이 시설이다.[사진 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지난 6월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에서 분양한 ‘송도 센트럴더샵’ 오피스텔 단지 내 ‘키즈풀’. 거주자 자녀들을 위한 야외 물놀이 시설이다.[사진 포스코건설]

    여의도에서 일하는 직장인 황재현(27)씨는 영등포역 인근에서 분양하는 오피스텔을 계약할지 고민 중이다. 결혼 전까지 3년 이상 살 곳을 찾는데 아파트가 너무 비싸서 오피스텔로 눈을 돌렸다. 오피스텔 분양대행사는 “주거형이라 방 2개가 넓게 빠져 아파트 못지않다. 8·2 부동산 대책 영향을 받는 아파트와 달리 대출도 넉넉히 받을 수 있어 계약금 2900만원만 있으면 된다”며 황씨를 설득 중이다.
     
    아파트 같은 주거형 오피스텔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평균 6억원을 넘긴 서울 아파트값을 줄어든 대출 한도로 감당하기 어렵고, 청약 가점은 낮은 실수요자에게 ‘내집 마련’ 대안으로 여겨질 수 있다. 넓은 내부에 아파트 못지않은 편의시설까지 갖춰 ‘아파텔(아파트+오피스텔)’로도 불린다. 하지만 주거형이라고 해도 오피스텔은 엄연히 아파트와 달라 주의가 요구된다.
     
    오피스텔은 8·2 대책에도 불구하고 ‘규제 무풍지대’로 주목받았다. 대책에선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한 서울 전역과 경기도 과천, 세종시 오피스텔에 대해 분양권 전매 제한, 거주자 우선분양 20% 같은 규제를 신설했다. 하지만 강화한 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는 적용하지 않고 기존대로 청약 통장도 필요없도록 했다. 김규정 NH투자증권 부동산전문위원은 “오피스텔은 아파트에 비해 상대적으로 ‘물렁한’ 규제를 적용했다. 아파트와 달리 실수요자라면 거의 영향을 받지 않는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실수요자를 잡아끄는 내부 구조 설계도 진화했다. 과거 ‘원룸’이나 ‘투룸’ 일색에서 벗어나 아파트와 닮은꼴로 바뀌었다. 최근엔 전용 60~85㎡에 방 2~3개(화장실 1~2개), 거실·주방은 물론 드레스룸·팬트리(식재료 창고)까지 넣은 경우가 많아졌다. 85㎡의 경우 4베이(방 셋과 거실 전면배치) 구조도 흔하다. 정명기 GS건설 분양소장은 “신혼부부나 어린 자녀를 둔 부부에게 소형 아파트 대체 상품으로 인기가 높다”고 말했다.
     
    1000가구 이상 대단지로 분양하는 사례도 늘었다. 현대건설이 지난달 인천 송도에 분양한 ‘힐스테이트 송도 더 테라스’의 경우 전용 84㎡ 2784가구로 구성됐다. 이런 경우 아파트보다 상대적으로 부족했던 단지 내 사우나·골프연습장·어린이놀이방·독서실·까페·물놀이터 같은 입주민 편의시설까지 갖추는 추세다.
     
    지난 6월 분양한 경기도 하남 ‘힐스테이트 미사역’ 오피스텔에 주거용으로 설계한 전용 84㎡ 평면도.[사진 현대엔지니어링]

    지난 6월 분양한 경기도 하남 ‘힐스테이트 미사역’ 오피스텔에 주거용으로 설계한 전용 84㎡ 평면도.[사진 현대엔지니어링]

    하지만 전문가들은 “아파텔은 아파트와 다르다”고 말한다. 분양가부터 거품이 많다. 아파트는 공급면적(전용+공용면적), 오피스텔은 계약면적(공급+기타 공용면적) 기준으로 분양가를 정한다. 통상 아파트 전용률은 70~80%지만 아파텔은 50~60% 수준이다. 같은 면적 아파트보다 분양가가 낮은 건 ‘착시효과’일 수 있다는 얘기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아파텔’은 주거 형태를 표현하는 법적 용어가 아니다. 건설업계가 이를 아파트인 것처럼 분양 마케팅에 활용해 수요자에게 혼란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세금 차이도 무시 못한다. 전용 85㎡ 이하 아파텔 취득세는 4.6%다. 같은 면적대 아파트(1.1%)의 4배 수준이다. 같은 면적대 3억원 짜리 상품이라면 아파트는 취득세를 330만원, 아파텔은 1380만원을 내야한다. 여기에 전기요금 등에 아파트와 달리 고율의 누진세가 적용된다. 같은 용량 전기를 써도 누진세 구간이 달라 세금 부담이 더 클 수 밖에 없다.
     
    특히 투자용으론 조심해야 한다. 아파트처럼 연식이 오래되더라도 재건축을 기대하기 어렵다. 올 1분기 오피스텔 임대수익률은 5.39%로 전년 동기 대비 0.25%p 떨어졌다. 2014년 2분기 이후 줄곧 하락세다. 전국 오피스텔 분양 물량은 2011년 3만5215실에서 지난해 6만3499실로 늘었다. 2015년 3만9316실이었던 입주 물량도 2018년도에는 5만4223실까지 증가할 전망이다. 공급량이 늘면서 임대수익률 악화, 공실(空室) 위험도 커졌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8·2 대책 이전처럼 단기 투자 목적으로 접근하는 건 조심해야한다”고 조언했다.
    8·2 부동산 대책서 나온 오피스텔 규제
    - 입주까지 전매 금지
    - 거주자 우선분양 20%
    - 일정세대 이상 분양시 인터넷 청약
    ※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지역에 적용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 기사 본문 읽기

    2017.08.22 01:00 입력
  •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목록 넘겨보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