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메뉴

기본 메뉴

사용자 성격

커뮤니티


달력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

블로그 통계

방문자수

  • Today 381
  • Yesterday 462
  • Total 504901

활동지수

  • 인기도 4221
  • 친구 37 명
  • 퍼가기 0 개

기타 정보


Blog News Today

  • 게시판 형식으로 보기
  • 앨범 형식으로 보기
  • 포스트 형식으로 보기

[퍼온글]지구촌 세계 재미있는 사진 670

45.jpg

                              판문점 Panmunjom (DMZ), South, Korea


                                        지구촌 세계 재미있는 사진 670  
 

44.jpg

                                 대북 풍선 South, Korea 2011년 12월 19일

 


48.jpg

                               경계근무 강화 Seoul, Korea 2011년 12월 22일

 


47.gif

 
46.jpg

                      파키스탄의 실체가 무엇인가? Karachi, Pakistan. Dec. 20, 2011

 


43.jpg

                                          북한의 실세 Jang Song-thaek

 


42.jpg

 수많은 여우들이 죽었네! Chongfu township of Tongxiang, Zhejiang province, eastern China

 

41.jpg

                    폭설이 내린 이태리 Camigliatello Siilano, Cosenza district, Italy

 


40.jpg

 
39.jpg

                                X-Ray of a Christmas tree, Maidstone, Kent

 


38.jpg

 
37.jpg

 
36.jpg

 
35.jpg

                                   짙은 안개가 낀 쌀쌀한 아침에 New Delhi

 


34.jpg

                                                       성당 조명

St Mary’s Cathedral is lit up during the Lights of Christmas celebration in Sydney, Australia


33.jpg

         힌두 노인이 "해피 크리스마스Happy Christmas"라고 인도어로 글씨를 쓰고 있다.

                                              Indian city of Allahabad


32.jpg

                          크리스마스트리 Madrid's landmark Puerta del Sol square

 


31.jpg

                    추운데 산타 혼자 Diamond Princess in Sydney Harbour, Australia

 


30.jpg

                        67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산타 수영축제 Nice, southern France

 


29.jpg

                           영하 20도의 추운 날씨에 강으로 들어가는 남자

                       Yenisei River, Siberian city of Krasnoyarsk, Russia


28.jpg

 눈 축제 Snow Sculpture Festival in Hulun Buir, Mongolia Autonomous Region, north China

 

27.jpg

People pose on the world's longest 3D anamorphic painting, a 128.7m long scene in Macau, China


26.jpg

우루과이 모델이며 여배우 나탈리아 오레이로(Natalia Oreiro)는 임신 중에 숲을 보호하기 위한 그린피스 캠페인 활동 Uruguay


25.jpg

            겨울 다이빙 Jingpo lake, Mudanjiang, Heilongjiang province, northeast China

 


24.jpg

 
23.jpg

 
22.jpg

 
21.jpg

 
36-1.jpg
                                              남자의 본능적 관심?

 
36-2.jpg

 
36-3.jpg

 
36-4.jpg

 
36-5.jpg

 
36-6.jpg

 
36-7.jpg

 
36-8.jpg
 
0-39.gif
 
0-42.gif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퍼온글]살아있는 화석?

IMG_6463.jpg

한자어로는 銀杏木(은행목). 杏子木(행자목). 公孫樹(공손수). 鴨脚樹(압각수) 등이라 한다.
학명은 Ginkgo biloba L.이다.
 
은행은 은빛나는 살구씨 모양의 열매를 뜻하는 것으로 풀이되며,
杏(행)은 살구나무를 뜻하기도 하나 은행나무를 뜻할 수도 있다고
'雅言覺非(아언각비)'에 기록되어 있다 한다.
 
IMG_6466.jpg

중국과 일본에서는 옛날부터 절의 뜰에 심어왔으나 지금은
곰팡이와 벌레에 강하고 아름다운 관상수로서 세계 여러 곳에서 귀중하게 쓰고 있다.
대부분의 겉씨식물과는 달리 도심의 탁한 대기 속에서도 살 수 있다.

IMG_6464.jpg
 
암수 딴그루로 4월에 꽃이 피고 암꽃은 2개의 배주가 있으나
이 중 1개가 종자가 되어 10월에 누렇게 익는다.
 
수꽃은 꽃잎이 없고 2∼6개의 수술은 황록색이며 멀리까지 꽃가루가 퍼진다.
꽃가루에는 꼬리가 달려 있고 이동할 수 있어서 꽃가루라고 하지 않고 精蟲(정충)이라고 한다.
 
살아 있는 화석이라 할 만큼 중생대 쥐라기 이후부터 현재까지 생존하여 온
가장 오래된 식물의 하나인 은행나무는 우리 나라. 일본. 중국에 분포되어 있고,
화석으로는 북미대륙. 그린란드. 시베리아. 영국. 오스트레일리아 등지에서도 발견되고 있다.
 
IMG_6462.jpg
 
4∼5월에 수꽃이 피면 머리와 가는 꽁지를 가지고 있어
정충이라고도 불리는 꽃가루가 날리는데, 실제 꽃가루받이는 9월에 이루어진다.
열매의 외피는 고약한 냄새가 날 뿐 아니라 만지면 은행옻이 오르기도 한다.
 
꽃말은 : 장수. 정숙. 장엄. 진혼.
 
IMG_6467.jpg
 
한국에서는 언제부터 심어왔는지 확실하지 않은데,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진 경기도 용문사에 있는 은행나무라 한다.
나이가 1,100년이 넘는 것으로 보아 고려시대 이전에 승려들이 중국에서
씨를 가져와 절 근처에 심은 것이 전국으로 퍼진 것으로 추정된다.
 
용문사의 은행나무가 천연기념물 제30호로 지정된 것을 비롯하여
19그루의 은행나무가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다.
은행나무는 불에 잘 타지 않고, 병충해에 강해 오래 살며, 흔히 정자나무로 많이 심고 있다.
 
IMG_6468.jpg

진해. 거담에 약효가 있으며, 공주. 예산. 보령. 가평. 양주. 포천 등지에서
많이 생산되는데, 연간 175t 정도가 생산된다.
 
'산림경제'에는 과식하면 소화기를 해치고 중독성이 있다 기록되어 있으며, 
어른은 1회에 10∼15개를 복용하는 것이 좋다 한다.
잎은 심장에 좋다고 하며 외국으로 수출되고 있다.
 
은행나무는 노거수가 많으며 공자묘의 뒤쪽에 많이 심었는데,
중국에서 杏壇(행단)에 살구나무를 심은 것이 잘못 전하여진 것으로 보이며,
예로부터 절. 祠壇(사단). 文廟(문묘). 墓舍(묘사) 등에 많이 심었다.

목재는 결이 곱고 치밀하며 탄력이 있어서
가구재. 조각재. 바둑판. 밥상 등으로 많이 이용되고 있다. 


 
오래전에 다녀온 파주향교의 노랗게 낙엽져서 떨어진 은행나무 보실래요.
아래를 클릭하셔서 들려보셔요.
http://blog.joins.com/media/folderListSlide.asp?uid=pts47&folder=10&list_id=8834375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퍼온글]끝이 보이지 않는 멕시코 마약전쟁

멕시코, 라틴 아메리카, 리오데 자네이로에서의 갱단들간의 마약전쟁은 전혀 변한 것이 없다.  멕시코의 절반가량이 마약 카그텔이 설치고 다니고 브라질에서 코파 카바나까지 매일같이 사람들이 죽어나가고 마약거래는 점점 더  늘어나기만 하고 있다.
 
크기변환_latam_010.jpg


크기변환_latam_001.jpg


크기변환_latam_002.jpg


크기변환_latam_003.jpg
 
대량의 마리화나가 소각되는 동안 멕시코 군이 정렬해있다.

크기변환_latam_004.jpg
 
경찰본부의 유리문에 총탄 구멍이 나 있다. 갱단의 기습 흔적이다.

크기변환_latam_005.jpg
 
갱단의 단원으로 추정되는 자가 매체에 공개되고 있다.

크기변환_latam_006.jpg
 
갱단들간의 총격전이 있었던 곳에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크기변환_latam_007.jpg
 
갱단으로부터 압수된 무기류가 매체에 공개되고 있다.

크기변환_latam_008.jpg
 
체포된 갱단 단원들과 그들로부터 압수한 무기류

크기변환_latam_009.jpg


크기변환_latam_020.jpg


크기변환_latam_011.jpg
 
멕시코 최대의 마이화나 농장을 멕시코 군 헬기가 정찰하고 있다.

크기변환_latam_012.jpg


크기변환_latam_013.jpg
 
마리화나 숲속에 숨어 매복하고 있는 멕시코 군인

 
크기변환_latam_014.jpg
 
완공되지 않은 마약 밀수 지하통로를 군인들이 정찰하고 있다.

 
크기변환_latam_015.jpg
 
총격전이 있었던 해변주위에 사망한 시신과 주위를 살피는 경찰

 
크기변환_latam_016.jpg
 
갱단들간의 총격전이 있었던 카지노의 전면에서 멕시코 대통령과 정부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사건의 계기로 대대적인 마약과의 전쟁을 선포하게 되었다.

크기변환_latam_017.jpg
 
목에 쇠사슬이 묶인채 죽어있는 시신

 
크기변환_latam_018.jpg


크기변환_latam_019.jpg


크기변환_latam_030.jpg


크기변환_latam_021.jpg
 
한 남자와 여자의 시신이 다리에 메달려 있다.
갱단들간의 보복으로 보인다.

 
크기변환_latam_022.jpg
 
체포된 마약 밀매상

 
크기변환_latam_023.jpg


크기변환_latam_024.jpg


크기변환_latam_025.jpg


크기변환_latam_026.jpg
 
평화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거리 시위

 
크기변환_latam_027.jpg


크기변환_latam_028.jpg


크기변환_latam_029.jpg
 
어느 마약갱 두목의 집 근처에 불에탄 시신들이 트럭에 실려 있다.
일련의 보복행위로 추정되고 있다.

 
크기변환_latam_033.jpg


크기변환_latam_031.jpg


크기변환_latam_032.jpg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목록 넘겨보기

이전 1 2 3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