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메뉴

기본 메뉴

사용자 성격

커뮤니티


폴더 보기

------------------------------------------------------------
------------------------------
------------------------------
------------------------------
------------------------------
------------------------------
------------------------------
------------------------------
------------------------------
------------------------------
------------------------------
------------------------------

블로그 통계

방문자수

  • Today 1955
  • Yesterday 3865
  • Total 16343355

활동지수

  • 인기도 155880
  • 친구 735 명
  • 퍼가기 11779 개

기타 정보


즐겨찾기 | 관심 친구

  • 게시판 형식으로 보기
  • 앨범 형식으로 보기
  • 포스트 형식으로 보기

역지 사지(易地思之)


우리 살아가는 세상엔
다른 사람을 함부로 비판,
비난하는 사람이 있는 것 같습니다.

잘 모르면
그냥 좋은 점만 봐 주면 되는데..
이상하게도
꼭, 상대방의 단점과 안 좋은 점만
먼저 보는
사람들의 심리는 무엇일까요?

그런 사람의 심리 가운데는
치유되지 못한 자신의 상처와 허물이
가슴깊이 묻혀 있을 겁니다.

남의 흉이 한 가지면
자기 흉은 열 가지라는 말이 있지요.

돌아서서 남의 흉과 욕을 담는 사람들..
자기 입술만 더럽힐 뿐이지요.

사람 사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남을 매도하는 사람들이 있나 봅니다.
  
 
인디언 속담에서까지
이런 말이 있는 걸 보면요...

"그 사람의 신발을 신고
1마일을 걸어보기 전까지는
그 사람을 비판하지 말라고"

인디언이 사는 마을에만 그렇겠습니까?
우리도 그렇습니다

어떤 일의 상황이 아무리 비슷해도
그 사람의 성격,
그 사람의 살아온 분위기
그 사람의 마음...

나와는 절대로 같을 수는 없지요.

이 세상은 덮어 줘야 할
부끄러움이 훨씬 많습니다.

그 사람의 입장에서 먼저 생각해 본다면
오히려
감싸주고 싶은 생각이 들겠지요.
 
혀는 무서운 칼날입니다

한번 뱉은 말은
다시 주워 담을 수도 없습니다.

입술에서 흘러 나오는
남에 대한 허물과 비판은
곧, 자신의 허물과 비판인 것을..

말은 돌고 돕니다
그 사람이 없는 곳엔 칭찬을...
그 사람이 있는 자리에선 격려를..
얼마나 아름다운지요.

결국은 내게로 다시 돌아오는
칭찬과 격려인 것을 ...
 
 
좋은 글에서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戒老 言

 

戒老 言


이 세상에 일단 태어난 사람은
예외없이 누구나 다 ....
가난하던 부자던...
지위가 높건 낮건 예외없이
나이를 먹으면서 노인으로 변해 갑니다.

산전수전(山戰水戰)을 다 겪으면서 ..
그렇게 어쩔 수 없이 노인으로 늙어 가긴 하지만 ...
분명한 것은 늙더라도 반듯하고 곱게 늙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대학(大學)을 보면.....
옛날에 "탕"이라는 임금은...
제사 때 손을 씻기 위한 세수대야에 ....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좌우명 하나를 적어 놓고...
곱게 늙기 위한 노력을 늘 멈추지 않았다는데....

그 좌우명의 내용을 보면 ...
『구일신(苟日新)이어든 일일신(日日新)하고
우일신(又日新)하라.』는 말로써....
『진실로 새로운 삶을 살려면, 나날이 새롭게 하고,
또 날로 새롭게 하라.』는 뜻입니다.

이처럼 반듯한 노인으로 늙기 위해서는....
이미 새로워진 것을 바탕으로 더욱 더 새로워져야 하는 노력을..
한 순간도 중단해서는 안된다고 하니....
그런 의미에서 나이 들면서 꼭 읽어야 한다는 ...
"계로언(戒老言)"이라는 글을 소개해 봅니다.



"계로언(戒老言)"

○ 노인이라는 것은 벼슬도 자격도 아니다.
○ 가까운 사이라고 해도 아무 말이나 해서는 안 된다.
○ 남의 일에 입을 여는 것은 삼가야 한다.
○ 남이 해 주기를 바라서는 안 된다.
○ 신세타령을 해서 좋을 것은 하나도 없다.



○ 빈정대는 것은 바보라고 하니 절대 삼가야 한다.
○ 무슨 일이든 스스로 해결하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 의사가 매정하게 대한다고 서운하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
○ 일반적으로 자기가 옳다는 생각은 버려야 한다.
○ 죽은 뒤의 장례나 묘소에 관한 걱정을 해서는 안 된다.



○ 늙었다는 이유로 대접받으면 반드시 감사를 표해야 한다.
○ 남에게 일을 시켰으면 나서지 말고 조용히 지켜봐야 한다.

ㅇ 남이 나에게 해준 위로의 말을 그대로 남을 비난하는
근거로 옮기지 말아야 한다.
○ 잘 잊어버리거나, 다리 힘이 없다는 것을 핑계 삼으면 안 된다.
○ 평균수명을 지나고 나서는 교단이나 선거에 나서면 안 된다.



○ 새로운 기계가 나오거든 열심히 배우고 익히도록 노력해야 한다.
○ 입 냄새, 몸 냄새를 조심하여 향수를 종종 써야 한다.
○ 화초만 키우지 말고 머리를 쓰는 일도 해야 치매를 예방할 수 있다.
○ 자기가 사용한 것을 버리는 습관을 몸에 붙여야 한다.
옛 이야기는 대충 대충 끝내도록 해야 한다.



나이 들면서 꼭 읽어야 한다는 글을 보고 나니...
문득, "鄭澈"의 시조 하나가 생각나네요...

"이고 진 저 늙은이 짐 벗어 나를 주오
나는 젊었거늘 돌인들 무거울까?
늙기도 서럽거늘 짐 조차 지실까~!"

정말 늙기도 서럽거늘 어찌 이리도 지켜야 할 것들이...
갈수록 많아지는 것일까....

곱고 반듯하게 늙으려면
오늘도 일일신(日日新) 우일신 (又日新)하여야지요[33jskim]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노인이 되어도 이런 사람은 되지마세요



만나고, 일하고, 움직이고,
더 배우고, 끝까지 움켜쥐고 계세요

1. Nobody to call on and to meet me!
"나를 만나러 올 사람도 없고
또 나를 만나고자하는 사람이 없다"는 것은
참으로 외로운 사람입니다.
친한 친구를 적어도 두사람은 만들어 두세요!

2, Nobody to call on by myself!
"내가 만나야 할 사람이 없다"는 것은
참으로 세상을 좁게 산 사람입니다.
친구를 만나고 싶을때는 전화를 하든지, 찾아가세요

3. Nothing to do!
"아무것도 할 일이 없다는 것"
이는 죽은 송장과 같습니다.
무슨 일이든지 만들어서라도 일을 하며
움직이며 일을 하세요.

4. Nobody to call me, and call to!
"나는 아무한테도 전화 할 사람이 없다,
또 전화를 해 올 사람도 없다"는것은
참으로 비참한 일입니다.

5. Nobody to invite me, and No place to attend!

"나를 나오라고 연락해 주는곳도 없고
불러 주는곳도 없다는것"은 인생을 헛 산 것입니다.
나오라는 곳이 있으면 무조건 참석하세요.
그리고 만나세요!

6. Nothing to learn!
"나는 아무것도 더 배울 것이 없다"!
이런 사람은 다 산 사람입니다.
사람은 죽을때까지 무엇인가를 배워야 합니다.
배움의 열정에 불타는 사람은 늙지 않습니다.

7. Nothing to behold in hand!
죽을 때 까지 자기 몫은
자기가 꼭 틀어쥐고 있어야 합니다.
곧 죽을지 모른다고,
미리 유산 분배해 주는것은 바로스런 일입니다.

8. Don't be servile, but be proud!
기운 없다고, 못 산다고 절대로 비굴하지 마세요.
당당하고, 또 내가 산 삶을 자랑스러워 하세요.


- 좋은글 중에서 -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치매부인(사랑의 모델)

 
    아침 8시 30분쯤 되었을까? 
    유난히 바쁜 어느날 아침,  
    80대의 노신사가 엄지 손가락의 봉합사를 제거하기 위해 병원을 방문했다.
     
    그는 9시에 약속이 있어서 매우 바쁘다고 하며 나를 다그쳤다. 나는 노신사의 바이털 사인을 체크하고 의자에 앉으시라고 권했다.
     
    아직 다른 의사들이 출근하기 전이어서 그를 돌보려면 한 시간은 족히 걸릴 것 같았다.
     
    하지만 시계를 연신 들여다 보며 초조해 하는 모습이 안타까워, 내가 직접 돌봐 드리기로 마음을 바꿨다.
     
    (때마침 나는 한가한 편이었다.)
    다행히 노신사의 상처는 잘 아물고 있었다.  
    그래서 나는 다른 의사를 불러,  '노신사의 봉합사를 제거하고 드레싱을 갈아 드려야 하니
     관련장비와 소모품 일체를 챙겨 달라'고 부탁했다
    나는 노신사의 상처를 치료하며 그와 대화를 나눴다.  
    "그렇게 서두르시는 걸 보니,  혹시 다른 병원에 진료 예약이 되어 있으신가 보죠?"라고 물으니,
     
    노신사는 "요양원에 수용되어 있는 아내와 아침 식사를 해야 합니다"
     라고 대답했다.
     
    부인의 건강상태를 물으니,  노신사는 "아내는 알츠하이머 병에 걸려
    요양원 신세를 지고 있습니다" 라고 대답했다.
     
    나는 부인에 대해 꼬치꼬치 캐물으며,  "어르신이 약속 시간에 조금이라도 늦으시면,
     부인께서 언짢아하시나 보죠?"라고 말했다.
     
    그러나 노신사의 대답은 뜻밖이었다.  "아뇨, 아내는 나를 알아보지 못한 지 5년이나 됐는걸요.
     
    " 나는 깜짝 놀라 물었다. "부인이 선생님을 알아보시지 못하는데도 매일 아침마다 요양원에 가신단 말입니까?"
     
    노신사는 미소를 지으며 내 손을 잡고 말했다. "그녀는 나를 몰라보지만,
     난 아직 그녀를 알아본다오."
     
    노신사가 치료를 받고 병원을 떠난 뒤, 나는 흐르는 눈물을 애써 참아야 했다.
     
     
    내 인생을 걸고 찾아 왔던 "사랑의 모델"을 드디어 발견했다는 기쁨에,  내 팔뚝에서는 소름이 돋았다.
     
    진정한 사람은 육체적인 것도 로맨틱한 것도 아니다. 진정한 사랑이란 있는 그대로를 오롯이 받아들이는 것이다.

     
    "이와 같이 남편들도 자기 아내 사랑하기를 자기 자신과 같이 할지니

    자기 아내를 사랑하는 자는 자기를 사랑하는 것이니라." (에베소서 5:28)


[33jskim]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인생의 목적, 진짜 행복이란 무엇일까?


      인간의 삶의 목적은 무엇일까? 간단해 보이지만 결코 간단하게 대답할 수 없는 이 질문에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는     “행복”이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인생의 목적=행복’이라는 단순하고도 명확한 명제는 오늘날 교과서에도 실릴 정도로 많은 이들의 공감을 샀다.

 

      

 

 

아리스토텔레스의 행복론
 

어린 시절부터 목표 지향적으로 살아온 이들에게 행복이란 성취해야 할 또 다른 목표처럼 느껴진다. 사람들은 많은 돈이나 좋은 학벌, 남들이 부러워할 만한 외모라는 조건으로 행복을 정의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목표들은 상대적인 비교를 통해서만 충족될 수 있다. 다시 말해 상황에 따라 바뀔 수 있기 때문에 쉽게 행복을 느끼기 어렵다.

 


여기에 더해서 사람들은 지금 만족하고 행복을 느낀다면 더 이상의 노력하고 발전하지 않을 것이고, 결국에는 타인보다 뒤처지게 되어 또 다시 불행해진다는 생각을 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자신이 행복하다고 자신할 수 없다.

 

과연 아리스토텔레스가 이런 모습의 현대인들을 보면 무슨 생각을 할까? 자신이 주장했던 ‘인생의 목적=행복’의 참된 의미를 잘 이해하면서 살고 있다 생각할까? 그렇지는 않을 것 같다. 왜냐하면 아리스토텔레스가 사용했던 “행복(유다이모니아)”이란 헬라어는 오늘날 우리가 생각하는 “행복(幸福, happiness)” 개념과는 상당히 다르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행복은 일종의 긍정적인 감정이라고 생각한다. 만족과 편안함, 기쁨과 같은 상태와 행복을 같은 것이라고 본다. 그렇기 때문에 행복하기 위해서 자신이 세운, 혹은 부모나 우리 사회가 제시하는 어떤 조건과 목표를 충족시키려고 애쓴다. 그러나 아리스토텔레스가 생각한 “행복”은 다른 말로 ‘훌륭한 정신적 존재’가 되는 것과 연관이 있다. 고대 그리스에서 중요한 삶의 덕목이었던 용기와 정의, 우정과 친절이라는 측면에서 끊임없이 애쓰고 노력하면서 삶의 참된 의미를 알아가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현대 과학과 행복론
 

 


어떤 이들은 아리스토텔레스의 이런 생각을 고리타분한 옛 철학자의 탁상공론으로 치부하기 쉽다. 그러나 사변적인 철학자들과 달리 자료를 모아서 통계적으로 검증하기를 즐겨하는 현대 심리학자들도 이와 비슷한 주장을 한다.

 

21세기에 들어서면서 심리학에는 인간의 행복에 대해 연구하는 분야가 생겼다. 바로 긍정심리학(Positive Psychology)이다. 긍정심리학자들은 그간의 심리학 연구가 인간의 부정적 측면(정신병리, 편견과 고정관념, 인지 왜곡과 편향 등)에만 초점을 맞추었다고 하면서, 그 동안 외면했던 주제(행복과 감사, 성격 강점과 미덕 등)를 연구하고 있다. 행복은 긍정심리학의 주요 연구주제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행복은 일반적인 생각과는 전혀 다른 모습이었다. 사람들은 자신이 행복하려면 많은 돈이 필요하고, 몸이 건강해야 하며, 공부를 많이 해서 보수가 높은 안정적인 직장에 다녀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외에도 사람들은 결혼과 날씨, 인종과 성별 등 행복해 지기 위해서는 여러 조건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연구결과 이런 조건들은 사람들이 느끼는 행복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한다고 말한다. 다양한 자료를 얻어서 통계적으로 계산을 해 본 결과 사람들은 자신이 원하는 모든 것들을 다 얻어도 고작 8~15% 정도의 행복만 증가할 뿐이라고 말한다.


아리스토텔레스와 현대 과학의 만남
 



그렇다면 사람들을 정말 행복하게 하는 것은 무엇일까? 심리학자들은 아리스토텔레스의 주장과 비슷한 결론을 내렸다. 긍정심리학의 창시자인 마틴 셀리그만(Martin Seligman)은 행복한 사람들의 특성 중 하나가 낙관주의라고 말한다. 자신에게 실패와 역경이 찾아왔을 때, 그것을 이겨낼 수 있는 사고방식이 사람을 행복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이와 비슷하게 행복 연구의 선구자인 미국 일리노이 대학교의 심리학자 에드 디너(Ed Diener) 역시 우리의 삶을 대하는 태도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다.

 

“첫째, 좋은 친구나 가족 등 소중한 사람들과 시간을 많이 보내야 합니다. 이는 친밀하고 애정 어린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중요합니다. 둘째, 좋아하고 가치 있다고 생각하는 일을 해야 합니다. 자신이 관심 있는 분야에서 가장 실력을 발휘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살다 보면 크고 작은 어려움을 경험하게 되겠지만, 그것을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지 말고 목표 자체보다는 그것을 이루는 과정에 초점을 맞추어야 합니다. 목표를 이루는 과정에서도 행복을 찾을 수 있으니까요. 또 인생에서 좋은 면을 보는 습관을 길러야 합니다.”

 

우리는 다시금 아리스토텔레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행복이란 어떤 목표와 조건이라기보다는

자신에게 주어진 삶을 충실하게 살아갈 때 얻는 선물과도 같은 것이기 때문이다.

 

글 / 심리학 칼럼니스트 강현식

[33jskim]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목록 넘겨보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