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메뉴

기본 메뉴

사용자 성격

커뮤니티


달력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

블로그 통계

방문자수

  • Today 176
  • Yesterday 720
  • Total 2932756

활동지수

  • 인기도 27697
  • 친구 153 명
  • 퍼가기 537 개

기타 정보


즐겨찾기 | 관심 친구

  • 게시판 형식으로 보기
  • 앨범 형식으로 보기
  • 포스트 형식으로 보기

발칙하지 않은 진화론(로빈 던바)

14619338.jpg



1.

던바의 수라는 게 있다사람이 개인으로서 맺을 수 있는 사회적 관계의 최대치가150명이라는 것인데인간 집단의 적정 크기가 된다바로 로빈 던바가 제시하고 주장한 것이다 150명이라는 숫자는 그냥 그런 것 같아서 제시한 게 아니다개인적 관계나 비즈니스적으로 구성되어 있는 집단의 크기도 그렇고군사적으로도 그렇다(전투 단위로서). 역사적으로도 그렇고(전통 사회의 마을 규모), 진화적으로도 그렇다는 것이다그냥 이 150명이라는 숫자를 그냥 흥미로운 관찰의 결과라고 볼 수 없는 이유는 던바가 이 던바의 수를 과학적으로 설명하기 때문이다던바는 이를 개체 간 관계에 대한 정보의 제약에서 온다고 본다영장류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으로 수컷의 서열과 그 수컷이 짝짓기할 수 있는 암컷의 수 사이에 상관관계가 존재하지만신피질의 크기가 큰 종의 경우 그 상관관계가 느슨한 점그리고 신피질의 크기가 클수록 전술적 속임수도 다양하다는 점을 그 증거로 제시하고 있다이게 왜 증거가 되냐 하면관계라는 측면에서 보았을 때 영장류에서 집단 구성원의 수가 절대적인 것이 아니라 관계의 질의 중요하기 때문에 집단이 엄청 커질 수 없다는 것이다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기 위해서 사용해야 하는 자원의 한계 때문에 특정 수준 이상의 친밀감을 유지할 수 있는 사람의 수에는 한계가 존재한다.

던바의 『발칙한 진화론』이 책의 원제는 이 던바의 수를 설명한 2장의 제목 『How Many Friends Does One Person Need?즉 당신의 진짜 친구는 몇 명입니까?”이다.

 

2.

우리말 제목으로 발칙한 진화론이라고 했지만그다지 발칙하지 않다발칙하다는 하는 짓이나 말이 매우 버릇없고 막되어 괘씸하다는 뜻이다아마도 기존의 상식과는 차별되는 좀 도발적인 내용이 포함되어 있어서 제목에다 발칙이라는 말을 넣은 듯 싶다그렇다면 대체로 진화론에서 상당히 상식적으로 받아들여지는 내용을 포함시킨 이 책에서 도발적인 내용은 무엇이 있을까?

현대인의 많은 수가 칭기즈칸의 자손이라든가남자는 자신의 이야기여자는 남의 이야기를 즐긴다는 것지적 설계론의 모순옥시토신에 관한 이야기 등이 도발적일 수는 없다대신 많은 결함을 안고 태어나는 아이를 살리는 것에 대한 질문이라든가IQ가 수명에 영향을 미친다는 내용은 좀 도발적이다정치적으로 옳지 않다특히 의학이 발달하기 전에는 죽었을 아기를 살려서 평생 고통 속에서 살아가도록(아이뿐만 아니라 부양자까지하는 게 과연 옳은 것인가 하는 질문은 많은 사람들이 쉽게 동의하지 못할 내용이긴 하다이를 진화적으로 봤을 때 인간에게 이롭지 않은 일이라고 하더라도인간의 일을 진화적으로만 판단하는 게 과연 옳은 것인가라는 비판은 당연한 것이다.

그러나 던바가 쓰고 있는 내용 모두가 이처럼 발칙한 것은 아니다한 책에서 저자의 주장견해에 대체로 동의하는 경우에도 일부는 동의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3.

적지 않은 내용이 새로이 접하는 것은 아니지만(많은 진화론 책이 반복적인 경우가 많다), 던바의 경우에는 (적어도 내게는신선한 내용들이 있다대표적인 것이 인간이 침팬지를 비롯한 유인원과 다른 점에 대한 것이다.

던바는 다른 사람들이 주장하는 문화라든가언어 등의 기준을 의심쩍어 한다. ‘마음 이론도 있지만 역시 그다지 탐탁스럽지 않다대신 그가 제시하고 있는 것은 지향성이다.

지향성(intentionality)’이란 상대방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는 능력을 말하는데가정하다생각하다궁금해하다믿다 등의 동사를 사용하는 능력을 갖추고 있으면 일단 1차 지향성을 갖추고 있는 것이다던바는 동물들도 이 1차 지향성은 갖고 있다고 본다자신의 마음을 알 수 있다는 것이다.

그 다음은 내 생각에 너는 ...라고 생각하는 것 같아와 같은 2차 지향성인데이것은 상대방의 마음 상태를 고려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얘기다이 단계는 마음이론을 갖게 된 것을 의미하는 데 인간으로 따지자면 4, 5살 정도에 해당한다일부 동물들도 이 단계까지는 온다던바는그러나 동물들은 이 2차 지향성 이상은 올라가지 못한다고 본다.

사람은 어떤가던바에 따르면 대부분의 사람은 5차 지향성이 한계다.

내가 ...를 의도한다고 네가 생각하기를 내가 원한다고 네가 믿는 것을 나는 가정한다.” 마치 유상무상무와 같은 개그와 같은 이 문장은 복잡하긴 하지만 조금만 보면 이해가 된다우리는 이 정도까지는 온다바로 이런 복잡한 지향성을 갖추었다는 게 인간이 인간인 이유이며인간이 침팬지와 다른 이유라는 게 던바의 이론이다.

 

그렇다면 그럼 이를 뛰어넘는 경우는 없을까있다바로 셰익스피어와 같은 경우이다셰익스피어는 6차 지향성을 능수능락하게 사용했다고 보는데즉 관중의 심리 상태까지 고려하고그 모든 것을 머릿속으로 상상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셰익스피어의 의도는 데스데모나가 카시오를 사랑하고카시오도 데스데모나를 사랑한다고 오셀로가 믿도록 이아고가 계략을 꾸미고 있다는 사실을 관중이 믿게 하는 것이다.” 그래서 셰익스피어는 천재다.

 

이 지향성의 관점은 종교에까지 나아간다. 2차 지향성까지만 갖는 동물은 종교를 가질 수 없다그러나 우리가 선한 의도를 가지고 행동하기를 신께서 원하신다는 나는 믿는다와 같은 3차 지향성을 갖추면 개인적인 차원에서 종교가 가능해지고, “우리가 선한 의도를 가지고 행동하기를 신께서 원하신다는 네가 믿기를 나는 믿는다까지 나아가는 4차 지향성 수준에 이르면 사회적인 종교가 발생한다그리고 우리가 선한 의도를 가지고 행동하기를 신께서 원한다는 것을 우리 모두 믿는다는 것을 네가 알기를 나는 바란다”, 5차 지향성즉 우리 인간이 다다른 지점에 이르면 지금 종교라 부르는 그와 같은 것을 갖게 된다는 것이다.

 

이에 덧붙여 인간 사회에서 종교가 생겨난 시기와 이유에 대해서 진화론적으로 설명한다그러나 던바는 유일신 교리의 종교를 옹호하지는 않는다그건 던바의 논리에 의하면 당연하다종교는 인간의 의식이 발달하면서 가능해지고인간 사회의 필요에 의해서 만들어진 것이기 때문이다신이 존재하기 때문에 종교가 만들어진 것은 아니다던바에 따르면, “진화가 신을 발견했다”.

 

4.

로빈 던바에게서 스티븐 제이 굴드의 향기를 느꼈다.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DNA sequencing 40주년

<Nature> 온라인 판을 보니 한 DNA sequencing 40주년을 기념하는 Review가 있습니다. https://www.nature.com/nature/journal/vaop/ncurrent/full/nature24286.html?foxtrotcallback=true

 

Frederic SangerDNA의 염기서열을 결정하는 방법을 개발한 게 1977년의 일이었습니다. 같은 해에 Maxam Gilbert도 다른 방법을 개발했으니 논란 없이 40주년이 맞는 셈입니다(비록 Maxam-Gilbert의 방법은 거의 쓰이지 않지만). 이 세 명은 1980년에 노벨화학상을 받습니다. Sanger의 경우는 인슐린의 단백질 서열을 밝힌 공로로 1958년에 노벨상을 받고 두 번째 수상이었습니다.

 

Sanger DNA sequencing 방법은 생물학의 기법으로는 정말 대단히 획기적인 것이었습니다. 이제는 논문을 인용도 하지 않지만(당연한 것이 되었으므로) 한동안은 가장 인용을 많이 할 수 밖에 없는 것이었습니다. 2000년대 초반의 Human Genome Project Sanger의 방법으로 수행했던 것입니다. 그 후로 Next Generation Sequencing, 이른바 NGS라는 방법이 개발되어서 genome 분석이라든가, microbiome 등의 분석에 이용되지만 단일 유전자의 염기서열 분석에는 여전히 Sanger의 방법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고등학교 교과서도 이 방법이 소개되고 있습니다).

 

그림1.jpg



-->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난처한 중간

에밀리 앤더스의 <프랑켄슈타인의 고양이>에서:

"미국에 거주하는 개 소유주들의 70퍼센트는 자신들이 기르는 동물을 합법적인 가족 구성으로 여기고 있으며... 하지만 이러한 숫자는 우리가 연간 동물의 고기를 먹는 데 3000억 달러는 쓰고 있다는 데 비하면 하찮은 숫자이다. 

미국인의 71퍼센트가 동물들이 "위해와 착취로부터 어떤 보호"를 받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추가로 25퍼센트는 동물들에게 인간과 똑같은 권리가 주어져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여전히 모든 답변자의 64퍼센트가 의학적 연구에 동물을 사용하는 것을 승인했다. 더 놀랍게도, 동물이 인간과 동일한 권리를 가져야 한다고 답변한 사람들 중 44퍼센트가 최소한 특별한 경우의 동물 실험을 지지했다. 



이러한 모순적인 태도는 우리 대부분을 헤르그조가 "난처한 중간(troubled middle)"이라 이름 붙인 지대에 자리잡게 만든다. 난처한 중간은 모순 지대이다. 진정 동물을 사랑하지만, 자원이나 대상, 도구로서의 특별한 역할을 여전히 승인하는 것이 가능한 곳이다. 난처한 중간에 있는 우리는 동물이 좋은 대접을 받을 가치가 있다고 믿으면서도 의학 연구에 사용을 금지하는 것은 원하지 않는다. 가축들이 충분히 인도적으로 길러지기를 원하지만 전적으로 육류 섭취를 포기하지는 않는다."



64065911.jpg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신세계를 만들어가는 생명공학 기술들

64065911.jpg



지금은 잘 쓰지 않는 용어가 된 것 같지만 유전공학이야말로 미래를 보장해주는 학문기술로 여겨지던 시대가 있었다감자 뿌리에 토마토 열매라는 아주 간단한 메시지로 많은 학생들을 유혹했고그 대열에는 나도 포함되었었다이제는 유전공학 대신에 생명공학이라는 말을 더 많이 쓴다확실한 이유는 모르겠지만 방법론적인 면을 강조했던 유전공학이라는 말보다 대상을 강조하는 생명공학이라는 말이 더 포괄적이고 보편적이라 여겨져 그렇게 된 게 아닌가 싶다게다가 현대의 생물학에서는 어떤 형태로든 유전자 조작을 매우 흔하게 하기 때문에 유전공학이라는 분야는 특정한 독립된 분야로 남지 못하는 측면도 있다아무튼 유전공학이 되었든 생명공학이 되었든 유전자를 조작하여 생명 현상을 조절하는 이 매력적이고도 대단해 보이는 분야혹은 기술은 여전히 미래의 학문으로 주목 받고 있다. ‘미래라는 의미는 아직 현재를 완전히 장악하고 있지 못하다는 말도 되긴 하지만 말이다.

 

제목(“프랑켄슈타인의 고양이”)만으로는 그 함의가 긍정적인지부정적인지는 확실히 알 수 없지만이 책은 현재화되고 있는 생명공학의 기술들을 소개하고 있다우리 곁에 다가온혹은 다가올 생명공학의 기술을 아주 잘 구분해서 다루고 있는데사실 이 책은 벌써’ 4년이나 지난 책이다원저가 2013(번역은 2015)에 나왔는데 여기의 기술을 뛰어넘는 기술(이를 테면 CRISPR-Cas9 같은)이 보편화되고 있을 정도로 속도가 빠른 분야가 바로 이 분야라 벌써라는 말을 쓸 수 밖에 없다하지만그래도 여전히 현재가 아닌 이 기술들에 대해서 익숙하지 않은 이들에게는 매우 생소할 수도 있고그것들을 기술 종류가 아닌 쓰임새에 따라 나누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런 식이다.

‘1장 글로피시형광 물고기를 찾아서에서는 유전자 조작을 통한 애완동물(특히 물고기)을 다루고 있다이런 유전자 조작 애완동물은 직접적으로 생태계에 영향을 주거나 식용으로 사용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쉽게 대중화될 수 있다.

‘2장 완벽한 우유를 만드는 방법은 형질전환동물을 통해 인간에게 유용한 물질을 대량으로 생산하는 방법을 다루고 있다인슐린 생산 대장균 개발 이래로 가장 유망한 분야로 각광받아 왔고상당히 현실화되어 있는 분야다.

‘3장 복제양 돌리그 이후는 복제 기술을 다루고 있다당연히 황우석 박사 얘기도 등장하는데복제라는 기술의 막강한 활용가능성에도 불구하고가족과도 같은 애완동물을 복제하는 것의 의미에 대해 부정적이다.

‘4 21세기 노아의 방주는 멸종 위기 동물을 보존하는 기술에 대해서 다루고 있다.

‘5장 꼬리표 프로젝트는 동물 추적 시스템 개발을 통한 동물 보호 프로그램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6장 돌고래 윈터는 동물의 인공 기관을 다루는데여기서 주로 다루고 있는 동물은 돌고래이고 꼬리가 잘린 돌고래에게 인공 꼬리를 달아준 사례를 집중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7장 작전명 어쿠스틱 키티’’는 생체 공학 동물을 개발해서 스파이 활동을 하거나 구조 활동에 이용하는 기술을 다루고 있다.

그리고 ‘8장 동물 실험의 아이러니 1장부터 7장까지의 기술들에 대한 종합으로 동물을 이용하는 실험과 기술들에 대한 윤리적 논의를 하고 있다.

 

앞에서 책 제목으로는 저자가 동물을 활용한 생명공학 기술을 긍정적으로 다루는지,부정적으로 생각하는지 분명하지가 않다고 했지만내용은 분명히 긍정적인 쪽으로 기운다강력한 생명공학 기술을 어떻게 이용하느냐가 중요한 것이지그것을 잘만 이용한다면 인간은 물로 동물을 포함하여 살아 있는 모든 존재들의 삶의 향상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게 저자의 생각이다동물 실험은 분명히 동물을 희생할 수 있고그렇지 않더라도 어떤 형식으로도 피해를 줄 수 있지만과학적 가능성 자체를 봉쇄하는 것은 미래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동물 복지라는 측면에서도 여기의 기술을 이용함으로써 더 나은 방향으로 갈 수 있으라는 게 저자의 생각이다(그래서 돌고래 윈터에 대한 얘기를 길게 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생명공학 기술을 통해 그 동안 없던 생명체혹은 그 동안 없던 새로운 특성을 지닌 생명체를 만들어 내는 데 대해 거부감을 갖는 것도 당연하다그러나 저자도 지적하고 있듯이 우리는 수천 년 동안아니 그보다 더 오랫동안 그런 일들을 해왔다예를 들면 선택 교배를 통해 원하는 특성을 지닌 개 품종을 만들어 온 것이 그것이다그런 행위는 비난 받지 않지만실은 그런 선택 교배를 통해 만들어진 품종의 개들은 이러저런 질병으로 고생한다생명공학 기술은 그런 과정을 매우 빠르게 진행시키는 것이라 할 수 있다그래서 조심스러워야 하며적절히 통제되어야 하지만 이런 기술을 가지게 된 것은 분명히 기회이다이 기회를 어떻게 이용하는지는 전적으로 우리에게 달려 있다과학자를 포함한 우리 모두 말이다.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성(性)의 재정의

[바이오토픽] 성(性)의 재정의(Sex redefined)

- 양병찬(번역)



- 이분법을 넘어서
"양성(兩性)이라는 개념은 너무 단순하다. 이제 생물학자들은 그 이상으로 넓은 성(性)의 스펙트럼이 존재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http://www.ibric.org/myboard/read.php?Board=news&id=256503



0.54534800_1424650793.gif





※ 출처: 《Nature》518, 288–291 (19 February 2015) | doi:10.1038/518288a http://www.nature.com/news/sex-redefined-1.16943

포스트 제어

|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목록 넘겨보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