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메뉴

기본 메뉴

사용자 성격

커뮤니티


폴더 보기

------------------------------

달력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

블로그 통계

방문자수

  • Today 119
  • Yesterday 116
  • Total 672241

활동지수

  • 인기도 1491
  • 친구 60 명
  • 퍼가기 279 개

기타 정보


블로그 테마

  • 테마 글을 등록해주세요.

즐겨찾기 | 관심 친구


방송선교로 돌아온 코메디언 이순주씨

포스트 제어

메일 | 인쇄


“악극단 무용수의 춤사위에 반해 다니던 대학(서라벌예대 문창과)도 팽개치고 
‘제일소녀가극단’에 들어간게 인생의 첫단추였던 셈이죠,그땐 배를 곯아도 좋고,
 그저 무대에 설 수있다는 것만으로도 좋았어요."

 그땐 배를 곯아도 좋고, 그저 무대에 설 수있다는 것만으로도 좋았어요.“

  “5원짜리 동전 하나면 오후내내 만화방에서 만화책을 실컷 보고, 그러다 저녁 방송시간에 맞춰 만화방 한켠에
보물처럼 모셔진 흑백 ‘테레비’앞에 모여 앉던 시절, 그때를 아십니까"
즐길거리래야 고작 텔레비젼 보는 일 말고는 없던 그때, 14인치짜리 브라운관이 펼쳐내는 인생의 히로애락에 울고 웃던
우리들은 ‘웃으면 복이 와요’를 기억한다.
69년 MBC 개국과 함께 시작된 이후 장장 16년간 장수한 이 프로에서 막둥이 구봉서,비실이 배삼룡,살살이 서영춘,
땅딸이 이기동씨와 더불어 여성으로서 당대 최고의 인기를 누리며 대한민국을 웃겼던 코메디언 이순주, 그녀가 이제는
희끗희끗한 흰머리에 세월의 연륜이 녹아든 ‘누님’의 얼굴로 LA로 돌아왔다.  미주기독교방송 방송위원으로 예전의
기지와 재담으로 방송선교의 일선에 섰다.
‘웃으면 복이 와요’‘백만인의 무대’와 더불어 라디오에서 송해와 함께 진행한 ‘싱글벙글쇼’ 등 국내 유일의 여성MC이자
코메디언으로서 방송3사를 오가며 겹치기 출연을 할 정도로 인기를 구가하던
80년,방송차 들른 LA에서부터 시작된 미국생활이 어느덧 20년을 훌쩍 넘겼다. 그동안 버지니아, 뉴욕,시카고,
애틀란타 등지를 떠돌며 나이트클럽,레스토랑운영 실패를 거쳐 그야말로 다 늦게 하나님을 영접하고 신학대학을 거쳐
전도사가 됐다.    
      <사진.글=백종춘 기자>



  굴곡많았던 인생길을 헤쳐오느라 시련도 많았다. 당대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인생의 정점에서
청소,세탁업,식당종업원까지 했으니, 그야말로 산전수전 다 겪었다.
그래서일까, 이제는 한결 편안해진 ‘큰누님’의 얼굴로 다시금 우리들 앞에 섰다.

 

  지난해까지 머물렀던 애틀란타시절 하나님을 영접하고 내친 김에 신학대학을 마쳐 전도사가 됐다.
애틀란타에서부터 시작한 방송선교가 그의 마지막 사명이다.

 

  동료 방송인인 권태산목사에게 방송조언을 구하는 이씨,
‘싱글이 송해’와 진행했던 ‘벙글이 이순주’의 싱글벙글쇼는 초대 MC로서 8년여동안 최고의 인기를 
누렸다.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던 73년(오른쪽)과 지금,
34년의 세월이 그 얼굴을 스쳤지만 해맑은 그 웃음은 여전하다.

 

  모처럼 왕년의 흑백스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왼쪽부터 위키 리,이순주,이근찬,배연정,김영남



  잘 나가던 시절에 녹음한 코메디음반, 단짝 콤비였던 송해와 같이 녹음한 레코드가 몇 장인지도
모를 만큼 많았고,  ‘말죽거리에서 온 사나이’‘말괄량이 길들이기’ 등 다수의 코메디영화도 찍었다.
 







☞ laphotos님의 추천 포스트

포스트 제어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목록 넘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