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메뉴

기본 메뉴

사용자 성격

커뮤니티


폴더 보기

------------------------------------------------------------------------------------------------------------------------------------------------------------------------------------------------------------------------------------------------------------------------------------------------------------------------------------------------------------------------------------------------------------------------------------

블로그 통계

방문자수

  • Today 413
  • Yesterday 525
  • Total 2035813

활동지수

  • 인기도 41958
  • 친구 65 명
  • 퍼가기 925 개

기타 정보


즐겨찾기 | 관심 친구

    등록된 즐겨찾기가 없습니다.

전기차로 섬 한바퀴…제주 가는 또 다른 재미

포스트 제어

메일 | 인쇄

[J가 가봤습니다] 전기차로 섬 한바퀴…제주 가는 또 다른 재미

 

기사 이미지

올해는 ‘전기차’(EV)의 해다. 현대차가 준중형 세단 ‘아이오닉’, 기아차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니로’ EV를 각각 선보일 계획이다. 전기차 돌풍을 몰고 온 미국 테슬라도 국내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 전기차 관련 이슈도 불붙었다. 다음달부터 그동안 무료였던 전기차 충전 요금이 유료로 바뀐다. 이달 18~24일엔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국제전기차엑스포가 열린다.
전국 전기차 49% 달리는 제주
한 번 채우고 128㎞, 곳곳 충전소
소음 없이 시속 100㎞까지 9초
 
기사 이미지

전기차 최대 격전장은 단연 제주도다. 지난해까지 제주도에 보급한 전기차는 2368대. 국내 전기차 중 제주도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율은 49%까지 치솟았다. 충전 인프라도 곳곳에 깔렸다. 지난해까지 2516개 충전기(급속 337기, 완속 5209기)를 설치했다. 전기차 ‘원년’을 맞아 지난 6~7일 한국GM ‘스파크 EV’를 타고 제주도를 달린 이유다.

코스는 제주공항→함덕→성산일출봉→섭지코지→서귀포→제주국제컨벤션센터→산방산→협재→애월→제주공항으로 이어지는 176㎞ 해안일주도로였다. 신제주~서귀포를 오가느라 한라산 줄기를 두 번 가로질렀더니 약 140㎞를 더 달려 총 314㎞를 뛰었다. 주행 성능은 어떤지, 충전은 어떻게 하고, 불편한 점은 없는지 J가 들여다봤다.

6일 오후 1시 제주공항에서 스파크 EV를 건네받았다. 차를 넘겨 준 한국GM 관계자는 “한 번 완충하면 128㎞까지 달릴 수 있다. 충전기는 충분히 깔려 있으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차에 올라탔다. 계기판부터 눈에 들어왔다. 왼쪽엔 초록색으로 꽉 찬 건전지 모양 표시와 함께 ‘123㎞’란 숫자가 떴다. 주행가능 거리다. 일반 자동차의 연료 측정계라고 보면 된다. 오른쪽엔 엔진 분당 회전수(RPM) 대신 kW(킬로와트) 표시가 적혀있다. 시동 버튼을 꾹 눌렀다. ‘부르릉’ 소리 같은 건 없다.
 
기사 이미지

스파크 전기차(EV)로 제주도를 달리다 주행 가능거리가 30㎞ 남자 경고 메시지가 떴다. [사진 김기환 기자]


성산일출봉까지 달렸다. 차 없는 도로에서 잠깐 멈췄다 가속 페달을 꽉 밟았다.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데 9초. 전기차 답게 소음은 못 느꼈다. 좀 더 밟자 속도계 눈금이 순식간에 시속 140㎞까지 올라갔다. 가속 페달을 밟자 오른쪽 kW 눈금이 위로 올라갔다. 일반 자동차로 치면 연비다. 이 차는 1kWh(킬로와트시)의 전기로 6㎞를 달릴 수 있다.

브레이크를 꽉 밟으니 미세한 ‘지잉’ 소리와 함께 눈금이 아래로 내려갔다. ‘회생제동’(回生制動) 기능이다. 속도를 줄일 때 발생하는 마찰 에너지를 다시 전기 에너지로 충전하는 식이다. 주행 가능거리가 100㎞ 쯤 남았을 때 브레이크를 많이 밟았더니 순식간에 110㎞까지 늘어났다.
 
기사 이미지

충전하기 위해 제주국제컨벤션센터 급속 충전소에 정차한 전기차들. [사진 김기환 기자]


한참 달린 끝에 주행 가능 거리가 12㎞ 남자 ‘추진력 감소됨, 스포츠 모드 작동불가’ 메시지가 떴다. 차를 세웠다. 스마트폰을 키고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 정보시스템’(ev.or.kr) 사이트에 접속해 충전소를 찾았다. 제주도에만 환경부에서 설치한 급속 충전기가 49기다. 급속 충전은 완충하는데 20~30분, 완속 충전은 완충하는 데 6~8시간 걸린다. 가까운 급속 충전소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 있었다.

오후 6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충전소에 도착했다. 2대까지 충전할 수 있는데 옆에선 르노삼성차 SM3 ZE 전기차가 충전 중이었다. 화면에 뜬 지시에 따라 충전을 진행했다. 주유 노즐 대신 전기 코드를 들고 차량 충전구를 열었다. 코드를 꽂자 ‘딸깍’ 소리가 났다. ‘지이잉’하는 큰 소리가 급속 충전을 실감케 했다. 남은 시간은 30분. 바쁜 한국 사람에겐 지루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30분 뒤 돌아오자 화면엔 ‘충전 전력 11.98kWh’ 메시지가 떴다. 주행 가능 거리는 132㎞로 늘어났다. 요금은 무료다. 다만 이달 말부터 유료로 바뀐다. 한국GM은 국내 운전자 일 평균 주행거리(33㎞) 기준 한달에 2만5000원이 들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집에서 완속 충전을 전혀 하지 않고 급속 충전만 했을 경우다.

7일 오후 1시 전기차 콜센터(1899-8852)에 들렀다. 소비자가 가장 많이 제기하는 불만을 물었다. “여름엔 잘 달리는데 겨울엔 배터리가 쥐약”이란 답이 돌아왔다. 한 겨울 온도가 영하로 내려가면 최대 주행거리가 많게는 50%까지 확 줄어든다고 했다. 애프터서비스(AS)도 배터리에 문제가 생겼을 경우 ‘육지’에서 전문가를 불러야 하는 애로점이 있다. 오후 3시 해변을 달리며 더워서 에어컨을 틀었더니 주행 가능거리가 쭉쭉 떨어진다. 10㎞쯤 달렸는데 주행 가능거리가 30㎞가 떨어지는 식이었다. 중간에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 다시 들러 충전을 했다.

오후 5시 제주공항으로 돌아오기 까지 총 주행 거리는 314㎞. 주민센터, 호텔, 농협이나 주요 관광지마다 충전소가 있어 불편하다는 느낌은 받지 못했다. 제주도는 2030년까지 상용차 100%를 전기차로 채울 계획이다. 계획대로라면 세계에서 전기차 비중이 가장 높은 도시가 된다.

제주=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 연이엄마님의 추천 포스트

포스트 제어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목록 넘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