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메뉴

기본 메뉴

사용자 성격

커뮤니티


폴더 보기

------------------------------------------------------------------------------------------------------------------------------------------------------------------------------------------------------------------------------------------------------------------------------------------------------------------------------------------------------------------------------------------------------------------------------------
------------------------------------------------------------------------------------------

쑤저우의 명품거리 핑장로(平江路)

포스트 제어

메일 | 인쇄

03-23.jpg

03-03.jpg

03-02.jpg

03-05.jpg

03-07.jpg

03-09.jpg

03-10.jpg

03-14.jpg

03-20.jpg

03-25.jpg

03-41.jpg

03-36.jpg

03-35.jpg

03-06.jpg

03-13.jpg

03-27.jpg

03-33.jpg

03-50.jpg

03-44.jpg

03-55.jpg

03-22.jpg

03-37.jpg

03-46.jpg

03-47.jpg

03-51.jpg

03-52.jpg

03-49.jpg

03-43.jpg

03-30.jpg

03-45.jpg


서울에 전통거리인 인사동이 있다면 쑤저우엔 핑장로가 있다. 다리를 건너 올드타운으로 넘어가자마자 버스정거장에서 내려 오른쪽으로 들어서면 그곳이 바로 핑장로의 시작이다. 마치 안국역에서 내려 인사동 거리로 들어서는것과 매우 흡사하다. 하나 다른 것이 있다면 핑장로는 운하를 따라 형성되어있다는것. 

평소에도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이거리를 찾는걸까? 노동절 연휴라서 그런건가? 핑장로엔 수많은 인파로 발 디딜 틈이 없다. 운하를 따라 즐비한 노천까페엔 삼삼오오 앉아 한가한 여유를 누리는 사람들로 빈자리를 찾기 힘들다. 게다가 노래를 부르는 악사며 꽃 파는 아저씨며 이것저것 다양한 먹거리를 파는 노점상까지 합세해서 그야말로 북새통이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쏟아져나온 사람들은 운하를 따라 다리도 건너고 물가에 걸터앉아 닭발도 열심히 뜯어먹고 특유의 전통복장을 입고 기념사진을 찍으며 나름대로 자유로운 분위기를 만끽한다. 좀 어수선하기는 하다. 

하지만 햇살이 유난히 반짝이는 가을날에 북적이는 인파를 헤집으며 돌아다니는 핑장로는 매우 활기차다. 사탕뽑기를 기다리는 소녀의 설레이는 미소가 아니더라도 거리에서 만나는 사람들 모두가 행복에 취해있는걸 한번에 알 수가 있다.

좌판에 앉아 꽃목걸이를 만들어 파는 할머니는 궂이 소리치지 않아도 유난히 짙은 꽃향기로 하여금 저절로 발길을 끌어당기게 만들고 호박엿을 저울로 달아서 파는 아저씨 주변엔 달콤한 유혹을 뿌리치지 못하는 손님들로 바글바글하다.

130년이 넘었다는 고풍스런 원조 만두집의 삐걱거리는 2층엔 각 방마다 줄을 서서 기다리는 사람들로 가득하고 만두집 옆의 찻 집 안은 전통악극인 곤곡을 즐기며 차를 마시는 사람들로 가득하다. 작은 광장엔 자전거로된 인력거들이 손님을 기다리며 모여있고 어쩌다 손님을 태운 인력거 운전사는 수많은 인파 속으로 씽씽 힘차게 페달을 밟는다.

운하에선 미끌어지듯 흘러가는 오봉선이 손님들을 태우고 쉴 새 없이 지나가고 이 모습을 바라보는 여행자의 마음 까지도 겉잡을 수 없이 설레게 만들어 하염없이 붕붕 떠다니게 된다.

밝고 투명한 햇살은 천년 고도의 낡고 오래된 벽의 모습을 더욱 더 선명하게 드러내놓아 걷는이로 하여금 순식간에 과거속으로 빠지게 한다. 세월의 흐름을 고스란히 간직한 채 오늘을 살아가는 핑장루이다. 
과연 역사와 문화가 살아서 숨쉬는 기품있는 명품 전통거리 아닌가?

* 쑤저우의 전통거리가 11월 22일(목) 에 KBS TV의 세상은 넓다를 통하여 소개되었습니다.


아래의 손가락을 꾸욱 눌러주는 센스~



☞ deargg님의 추천 포스트

블로그 뉴스로 발행된 포스트입니다뉴스로 보기

포스트 제어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목록 넘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