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메뉴

기본 메뉴

사용자 성격

커뮤니티


폴더 보기

------------------------------------------------------------------------------------------
------------------------------

A4용지의 마술

포스트 제어

메일 | 인쇄



관을 연상시키는 길쭉한 상자에다 정교한 뚜껑까지 만들고, 도려낸 꽃문양은 상자 안에 담은 ‘No Body but Flowers A4’.


[NIKON CORPORATION] NIKON D70 (1/50)s F3.5

종이를 미세하게 잘라 거미줄뿐 아니라 꽁무니에 줄을 매달고 서서히 내려오는 거미까지 묘사했다. 선반 위에 놓인 A4 용지의 ?공간은 거미줄을 만들기 위해 도려낸 자국이다.

[NIKON CORPORATION] NIKON D70 (1/50)s F3.8

칼리슨은 어린 시절의 환상과 전래동화에 바탕을 둔 작품들을 만들어낸다. 섬세한 세공이 돋보이는 ‘Inside the closet’은 옷장 속에 숨은 유령들의 모습을 유머러스하게 표현했다.

[NIKON CORPORATION] NIKON D70 (1/125)s F4.0

천국으로 향하는 사다리를 묘사한 ‘Stairways to heaven’. 위태로워 보이는 사다리와 그림자가 마치 자코메티의 길쭉한 인물조각처럼 쓸쓸한 느낌을 준다.

[NIKON CORPORATION] NIKON D70 (1/100)s F3.8

도려낸 공간과 완성된 형태를 비교하는 것도 재미 중 하나다. 신부의 웨딩드레스를 묘사한 ‘Wedding dress without bride’.

[NIKON CORPORATION] NIKON D70 (1/125)s F7.1

날개를 활짝 편 통통한 새의 모습이 귀여운 ‘Bird trying to escape its drawing’. 참새와 비슷한 크기로 당장이라도 날아오를 듯하다.

[NIKON CORPORATION] NIKON D70 (1/60)s F4.5

덮인 산의 정상에 막 오른 사람이 넘어지고, 데굴데굴 굴러 눈뭉치가 된 과정을 보여준 ‘Climbing, falling, rolling’. 아무런 설명도 없지만, 발자국과 넘어진 흔적, 남겨진 눈뭉치로 상상할 수 있게 했다.


[NIKON CORPORATION] NIKON D70 (1/60)s F4.0

인간의 발자국과 아마도 곰인 듯한 거대한 발자국이 만났다. 한바탕 소동이 있었나 싶더니, 유유히 걸어가는 곰의 발자국만 이어진다. 마치 한 편의 이야기를 읽는 듯한 ‘Traces in snow’.


[NIKON CORPORATION] NIKON D70 (1/80)s F4.5

호수를 배경으로 오도카니 서 있는 집을 향해 두 개의 눈뭉치가 굴러 내려오고 있는 ‘Snowballs’. 호수를 오려낸 자리의 종이로 집을 만들었다.

[NIKON CORPORATION] NIKON D70 (1/40)s F3.5

눈의 결정 사이로 걷는 환상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설치 작품 ‘Walking on snow’. 가까운 곳의 눈 결정은 크게, 먼 곳은 조그맣게 묘사했다. 벽 모서리에 쌓인 눈까지 정교하게 표현했다.


[NIKON CORPORATION] NIKON D70 (1/50)s F4.5

설치 작품 ‘Walking on snow’ 중 모서리에 쌓은 눈 언덕의 정상에는 동화 속에 나옴직한 눈 쌓인 성이 우뚝 서 있다.

[NIKON CORPORATION] NIKON D70 (1/40)s F3.5

눈의 결정 사이로 걷는 환상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설치 작품 ‘Walking on snow’. 가까운 곳의 눈 결정은 크게, 먼 곳은 조그맣게 묘사했다. 벽 모서리에 쌓인 눈까지 정교하게 표현했다.


[NIKON CORPORATION] NIKON D70 (1/80)s F4.5

Burnable snowman’에서는 눈뭉치를 이리 저리 굴린 궤적과 함께 귀여운 눈사람을 감상할 수 있다.


[NIKON CORPORATION] NIKON D70 (1/30)s F4.5

바벨탑 하단의 받침대 두 쪽이 배경의 종이와 연결되어 있다. ‘17.9cm tall Tower of Babel’(부분).

[NIKON CORPORATION] NIKON D70 (1/40)s F4.0

원 재료인 A4 용지의 윤곽을 그대로 남겨놓아 종이 한 장으로 만든 조각임을 알 수 있다. ‘17.9cm tall Tower of Babel’.

이번 전시는 런던 골드스미스 칼리지를 졸업하고 유럽을 거점으로 활동해온 칼리슨(Peter Callesen, 38)의 첫 번째 한국 개인전이다. 칼리슨이 만든 조각들은 A4 용지 1장에서 시작되고 끝난다. 완성된 입체 형상의 일부는 마치 탯줄로 엄마의 자궁과 연결된 태아처럼 그 모체인 종이와 이어져 있다.

원 재료인 A4 용지의 윤곽을 그대로 남겨놓음으로써 조각의 출발점이 어디인가를 보여주는 설정 역시 기발하다. 종이로 입체적인 형태를 만들어내는 것뿐 아니라 여분의 재료마저 적절히 활용해 공간감을 살려내기 때문이다.

칼리슨은 흔하다는 이유로 평가절하 되어온 A4 용지의 물성에 주목한다. 쉽게 버려지는 A4 용지는 견고한 조각의 물성에 대한 기대를 여지없이 무너뜨린다. 1960년대 초 클래스 올덴버그가 선보인 ‘소프트 조각’ 이래로 조각의 재료는 보다 다양해졌지만, 고작 종이 한 장으로 만든 조각은 손으로 꾹 누르면 망가질 듯 위태로워 보인다.

그러나 작가가 주목하는 것은 바로 이 지점이다. 너무나 연약하고 흔해서 쓸모없어 보이는 것 속에 잠재된 미완의 세계를 형상화했을 때의 감동은 그만큼 극적인 것이 된다. 예컨대 그가 A4 용지 1장으로 만든 눈 쌓인 언덕과 빙하지대의 거대한 스케일은 그 속에 함께 묘사된 인간의 유약함과 좋은 대비를 이룬다.

작고 하찮은 존재 속에 담긴 거대한 꿈과 환상의 세계를 발견해낸 이번 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문의전화 02-738-2522.   미디어다음 / 고양의 프리랜서 기자

다음에서 펌 
http://feature.media.daum.net/photoessay/slide0187.shtm

.................................................................................

Hello, all the global friends!

I was so much surprised at all these visitors from all over the world in a couple of days. 

This is not my work.  The artist of this fantastic paperwork is 
Peter Callesen

This posting was an article scrap from one Korean portal site 'daum.net'
written about  his exhibition held in Korea. 

I just searched his website.  Please enjoy and give all the praises to the right
person. 

http://www.petercallesen.com/
http://www.doart.co.kr/english/img/peter/peter.htm# his biography and art gallery

11/20/05

☞ daisy님의 추천 포스트

포스트 제어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목록 넘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