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메뉴

기본 메뉴

사용자 성격

커뮤니티


폴더 보기

------------------------------------------------------------
------------------------------
------------------------------
------------------------------
------------------------------
------------------------------
------------------------------
------------------------------
------------------------------
------------------------------
------------------------------
------------------------------

블로그 통계

방문자수

  • Today 6305
  • Yesterday 8990
  • Total 16843228

활동지수

  • 인기도 157514
  • 친구 734 명
  • 퍼가기 11802 개

기타 정보


즐겨찾기 | 관심 친구


부스럭하며 사슴이 튀어나올 것 같은 호젓한 산책길

포스트 제어

메일 | 인쇄

 
P1670066.jpg
아침 산책을 백양사가는 길을 다녀오고나서 호텔뒤에 있는 별관쪽을 가보았다.

 
P1670068.jpg

P1670071.jpg
 

P1670173.jpg


 
P1670090.jpg

 
P1670091.jpg
별관으로 가는 길이다.

 
P1670092.jpg
아무도 다니지 않아 호젓하기도 하지만 약간 으시시하기도 했다.

 
P1670093.jpg
약간 언덕배기처럼 생겼지만 경사는 없었다.
P1670094.jpg
별관 뒷쪽에는 넓은 공간이 있었고 캠프파이어장과 산책로가 있었다. 
 
P1670095.jpg

 
P1670096.jpg
벤치가 있는 윗쪽에 산책로가 있었다.

 
P1670097.jpg
울창하지는 않았지만 짐승들이 서식할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신경을 곤두세웠다.

 
P1670098.jpg

P1670099.jpg
그리고 ㅇ니적이 전혀 없는 미답의 길처럼 느껴진 초원이 펼쳐졌다.
P1670100.jpg
갈까말까 하다가 여기까지 왔는데 갔다와야지 하고 몇걸음 더 갔다.

 
P1670101.jpg
좀 더 가니 탁자와 의자를 겸한 쉴 곳이 있고
더 이상 갈 수 없도록 길을 막아놓은 바리케이드가 보였다.
P1670102.jpg
한참동안 머물고 싶어서 시계를 보고 얼마동안 있을 수 있을지 보았다.
P1670103.jpg
이른 아침이었으므로 별걱정은 없었지만 산돼지도 있다는 말을 들었으므로
내심 경계를 했다.
P1670104.jpg
외등도 있고

 
P1670105.jpg
동창은 밝았는데 사람이 다녀간 흔적은 아무데도 없었다.

 
P1670106.jpg
그런데 숲쪽에서 부시럭부시럭하는 소리가 들렸다.
금방 멧돼지가 뛰어나올 것만 같았다.
아님 사슴이나 토끼라도...
P1670107.jpg
조심을 하라는 말을 들었으므로 더 이상 지체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
얼른 내려가야지 하고 발걸음을 호텔쪽으로 돌렸다.
P1670108.jpg
저기다. 사슴이라도 뛰어나왔어야 좋았을 텐데 ...

 
P1670109.jpg
하지만 멧돼지가 튀어나왔으면 당황스러웠을 것이다.

 
P1670110.jpg
재밋고 약간 스릴있었던 순간을 맞은 아침 산책길이었다.
☞ Neptune님의 추천 포스트

포스트 제어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목록 넘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