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메뉴

기본 메뉴

사용자 성격

커뮤니티


폴더 보기

------------------------------------------------------------
------------------------------
------------------------------
------------------------------
------------------------------
------------------------------
------------------------------
------------------------------
------------------------------
------------------------------
------------------------------
------------------------------

블로그 통계

방문자수

  • Today 14062
  • Yesterday 5455
  • Total 16605669

활동지수

  • 인기도 156825
  • 친구 734 명
  • 퍼가기 11774 개

기타 정보


즐겨찾기 | 관심 친구


운길산 수종사-불이문/해탈문/삼정헌

포스트 제어

메일 | 인쇄

 
P1640233.JPG
 
대한불교조계종 제25교구 본사인 봉선사()의 말사이다. 1458년(세조 4) 세조가 문무백관을 거느리고 금강산() 구경을 다녀오다가, 이수두(:)에서 하룻밤을 묵게 되어 깊은 잠이 들었다. 한밤중에 난데없는 종소리가 들려 잠을 깬 왕이 부근을 조사하게 하자, 뜻밖에도 바위굴이 있고, 그 굴속에는 18나한()이 있었는데, 굴속에서 물방울 떨어지는 소리가 마치 종소리처럼 울려나왔으므로, 이곳에 절을 짓고 수종사라고 하였다는 유래가 전해진다.

그후 조선 후기에 고종이 중수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중요문화재로 보물 제259호인 수종사부도내유물()이 있는데, 석조부도탑()에서 발견된 청자유개호()와, 그 안에 있던 금동제9층탑() 및 은제도금6각감() 등 3개의 일괄유물이 그것이다. 

P1640234.JPG

 
P1640235.JPG

또 다른 문헌은 전하기를

수종사에는 다음과 같은 전설이 전해온다. 세조가 금강산을 유람하고 돌아오는 길에 용선(龍船)을 타고 양수만(兩水灣 : 현재 양수리)에서 하룻밤 머물고 있을 때였는데 밤에 홀연히 어디에선가 은은한 종소리가 들려왔다. 다음날 사람을 시켜 그 출처를 찾게 했더니 그곳에는 바위굴이 있었고 내부에 18나한상이 있었다. 종소리는 굴속으로 물방울이 떨어지면서 울려나온 소리로 청아하고도 명징하게 들렸던 것이다. 세조는 그것을 기이하게 여겨 이곳에 축대를 쌓고 장인(匠人)들을 불러 절을 창건하였다. 그리고 전답을 하사하고 승려를 거처하게 하였으며 절 이름을 수종사라 하였다 한다.

 

P1640258.JPG

P1640259.JPG

P1640260.JPG

P1640261.JPG

P1640288.JPG

P1640334.JPG

P1640335.JPG

P1640336.JPG

P1640344.JPG


☞ Neptune님의 추천 포스트

포스트 제어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목록 넘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