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메뉴

기본 메뉴

사용자 성격

커뮤니티


폴더 보기

------------------------------------------------------------
------------------------------
------------------------------
------------------------------
------------------------------
------------------------------
------------------------------
------------------------------
------------------------------
------------------------------
------------------------------
------------------------------

블로그 통계

방문자수

  • Today 3598
  • Yesterday 6183
  • Total 16628166

활동지수

  • 인기도 156901
  • 친구 734 명
  • 퍼가기 11774 개

기타 정보


즐겨찾기 | 관심 친구


고객 돈 203억 들고 튄 저축은행 회장

포스트 제어

메일 | 인쇄

밀항 시도한 저축은행 회장, 가방 안에는…

김찬경 미래저축 회장, 은행서 203억 인출 뒤 중국행 밀항선 타다 잡혀
1983년엔 가짜 서울법대생 … 교수가 결혼 주례도


김찬경 회장
지난 3일 오후 8시30분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의 작은 어항인 궁평항. 두툼한 점퍼에 운동화를 신은 중년 남자 5명이 초조한 표정으로 선착장 주변을 서성거렸다. 얼핏 밤낚시를 떠나는 사람들로 보였지만 손에는 낚시 도구 대신 여행용 가방이 들려있었다. 잠시 후 소형 어선 한 척이 정박하자 이들이 주위를 살피며 배에 올라탔다.

 이때 인근에서 숨어 대기하던 해양경찰대원 10여 명이 쏜살같이 달려가 이들을 체포했다. 이들은 6일 솔로몬·한국·한주 저축은행과 함께 영업정지된 미래저축은행의 김찬경(56) 회장과 그의 밀항을 도운 알선책들이다. 검찰이 부실책임을 가리기 위해 내린 출국금지 조치를 피해 중국 밀항을 하려던 참이었다. 점퍼와 운동화 차림에 모자를 푹 눌러쓴 그의 가방엔 5만원권 현금 1200만원과 여권이 들어 있었다.

김찬경 미래저축은행 회장이 서울대 법대생 행세를 하다 들통났다는 사실이 실린 본지 1983년 2월 16일자 11면.
 해경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해 12월부터 중국 밀항을 준비했다. 궁평항에서 어선을 이용해 공해상으로 간 뒤 화물선으로 옮겨 타고 중국으로 들어갈 계획이었다. 어선 확보 및 밀항 시기 등을 논의하는 자리도 수차례 가졌다. 김 회장은 밀항 대가로 함께 체포된 알선책들에게 수천만원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이들이 모의를 시작할 무렵 첩보를 입수하고 박모씨와 엄모씨 등 알선책 2명을 추적해왔다.

 이때까지만 해도 김 회장의 밀항은 수사를 피하기 위한 ‘단순 도피’로 여겨졌다. 하지만 지난 3일 서울 강남의 우리은행 지점에서 김 회장이 현금과 수표 203억원을 인출한 사실이 새로 드러났다. 김 회장 개인 돈이 아닌 저축은행 법인통장에 있던 돈이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회사와 고객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기는커녕 고객 돈을 갖고 밀항을 시도하는 게 일부 저축은행 오너의 수준”이라고 말했다.

 예금 인출 과정도 치밀했다. 우리은행 지점 측은 2일 오후 미래저축은행 자금 담당자로부터 “내일 수시입출금식 기업예금(MMDA) 통장에서 200억원을 인출할 테니 준비해달라”는 통보를 받았다. 실제 인출 요청은 다음 날인 3일 오전 이뤄졌다. ‘운영자금과 유상증자 대금’이라며 현금 135억원과 수표 68억원을 요구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전액을 현금으로 요구하면 의심을 살까 봐 수표를 섞어 인출한 것 같다”고 말했다.

현금이 부족했던 은행 지점은 다음 날 본점 자금부에서 현금을 지원받아 내줄 돈을 마련했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김 회장은 자신의 운전기사와 함께 이 돈을 자신의 승용차에 옮겨 싣고 곧장 은행을 떠났다. 몇 시간 뒤 그가 나타난 곳이 궁평항이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산하 저축은행 비리 합동수사단은 5일 해경으로부터 김 회장의 신병을 넘겨받아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김 회장은 수표 68억원을 이미 여러 사람의 명의로 여러 금융회사에 나눠 입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금 135억원의 행방에 대해선 함구로 일관하고 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3자 명의로 빼돌리거나 해외로 송금했을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의 개인사는 업계에서도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언론이나 공식 행사에 거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기 때문이다. 1980년대부터 사업을 해 모은 돈으로 90년대 말 제주 지역의 상호신용금고를 인수해 업계 7위권의 저축은행으로 키웠다. 미래저축은행의 총자산은 지난해 말 1조7594억원이지만 한때 계열사를 거느리며 2조원을 훌쩍 넘기기도 했다, 이 저축은행은 카메룬 다이아몬드 사건으로 알려진 씨앤케이인터내셔널의 2대 주주다.
 
 그가 ‘은둔’으로 일관한 건 가짜 서울대 법대생으로 행세하다 83년 들통났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당시 미팅과 학회 등 각종 학내 활동에 얼굴을 내밀면서 과대표까지 지냈다. 학과장의 주례로 결혼식을 올렸지만 졸업 앨범 제작 과정에서 가짜임이 들통났다. 그럼에도 이후 서울대 법대생이라고 속이고 가정교사를 했다. 그의 아들은 지난해 6월 벤츠 승용차를 몰고 음주 상태에서 승용차 7대를 잇따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나현철 기자
  • 정영진 기자
☞ Neptune님의 추천 포스트

포스트 제어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목록 넘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