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메뉴

기본 메뉴

사용자 성격

커뮤니티


블로그 통계

방문자수

  • Today 41
  • Yesterday 21
  • Total 278534

활동지수

  • 인기도 2284
  • 친구 12 명
  • 퍼가기 3 개

기타 정보


즐거운 나의 집 (Home, Sweet Home)

포스트 제어

메일 | 인쇄

큰딸이 내일 음악 시험을 본다고 합니다.
"즐거운 나의 집"노래를 부른 다네요.
 
그런데 첫 키를 잘 못 잡네요 ~ 그레서
가곡풍으로 10번 정도 들려 주었답니다.
노래를 듣고 있노라니.. 옛날 생각이 나네요..
 
링크(아래는 퍼온글)
http://www.bike.or.kr/board/bbs/board.php?bo_table=with_free&wr_id=20961&sfl=&stx=&sst=wr_hit&sod=desc&sop=and&page=143
 
 
즐거운 나의 집 (Home, Sweet Home)

Words by John Howard Payne
Music by Henry R. Bishop

M'ID pleasures and palaces though we may roam,
Be it ever so humble there's no place like home!
A charm from the skies seems to hallow us there,
Which, seek through the world,
is ne'er met with elsewhere.
Home! Home! Sweet, sweet home!
There's no place like home!
There's no place like home!
An exile from home splendor dazzles in vain,

Oh, give me my lowly thatch'd cottage again!
The birds singing gaily that came at my call;
Give me them with the peace of mind clearer than all.

Home! Home! Sweet, sweet home!
There's no place like home!
There's no place like home!



즐거운 곳에서는 날 오라 하여도
내 쉴 곳은 작은 집 내 집 뿐이리
내 나라 내 기쁨 길이 쉴 곳 도
꽃피고 새 우는 집 내 집 뿐이리오
사랑 나의 집 즐거운 내 벗 내 집 뿐이리

고요한 밤 달빛도 창 앞에 흐르면
내 푸른 꿈길도 내 잊지 못해
저 맑은 바람아 가을이 어데뇨
벌레 우는 곳에 아기별 뜨네
오 사랑 나의 집 즐거운 나의 벗 집 내 집 뿐이리


영국의 유명한 작곡가 헨리 비숍(1786-1855)이 작곡한
‘즐거운 나의 집’은 세계 어느 곳에서든지 익히 부르고 듣는 노래이다.
우리에게도 음악교과서에는 빠질 수 없는 곡으로 만인이 알고 있는
이 곡은 작곡가 비숍의 ‘밀라노의 아가씨 클라리’라는
오페라에서 선율이 나온 곡이기도 하며
또한 이 선율에 가사를 붙인 사람은 미국의 극작가이며 기자였던
존 하워드였다.

조용히 선율을 감상하여 본적이 있는 사람들은
이 음악의 구슬픔을 잘 느낄수 있을 것이다.
또 지금 이야기할 내용에 대해서도 특히 실감할 수 있을 것이다.

역사상 가장 잔인하게 많은 인구에게서 평화를 빼앗아갔던
남북전쟁은 북부 연합군 1만2천명과 남부 동맹군 5천명의 사상자를 낸
버지니아 주의 레파하녹크 리버 전투를 잊을 수 없다.

이 전투에서 각 양쪽의 군사들은 강하나를 사이에 두고
격투를 위하여 대치하고 있었다.

낮에는 서로를 공격하여 많은 사람들을 다치고 죽었으나
밤이 되면 군인들을 위로하며 힘을 북돋워주기 위한
음악회가 매일 열렸다.

하지만 어느 날 밤의 북부 연합군의 연주회..
연주회에서 흐르던 음악 소리에 고향을 그리워하던 군인들은
텐트에서 머무를 수가 없었다.
모두 밖으로 나와 선율에 귀를 귀울이게 된 것이다.

이 선율은 강 건너의 남부 동맹군에게까지 전해져 갔다.
그리고 고향을 그리워하고 부모를 그리워하고 가족을 그리워하며
사랑하는 사람을 그리워 하던 군인들은 강을 헤쳐 서로가
적이라는 사실을 잊은채
서로를 얼싸안으며 눈물을 흘리기 시작하였다.
서로를 안고 손잡으며 ‘즐거운 나의 집’을 노래하기 시작하였다.

서로를 찔러 죽이며 대적하였던 이 곳은 조국과 동포애로 남아
고향의 평화와 사랑을 느낄 수 있게 하여 준 것이다.


1852년 4월 10일 미국의 한 시민이 알제리에서 사망했다
그가 죽은 지 31년이 지났을 때,
미국 정부는 그의 유해를 본국으로 이송해왔다 

유해를 실은 군함이 입항하는 순간,
군악대의 연주와 예포 소리가 울려 퍼졌고
대통령과 국무위원을 포함한 수많은 사람들이
거대한 환영 퍼레이드를 했다

그런데 매우 흥미롭고 놀라운 사실은
환영 퍼레이드의 주인공이 평범한 소시민에 불과했다는 것이다
무엇이 그토록 전 국민의 관심을 집중하게 만들었을까

그가 작사한 단 한 곡의 노래 때문이었다
그 노래 가사가 미국인들에게
무엇이 가장 소중한 가치를 지니고 있는지에 대한
메시지와 감동을 주었기 때문이다

"즐거운 곳에서는 날 오라 하여도
내 쉴 곳은 작은 집, 내 집 뿐이리
꽃 피고 새 우는 집 내 집 뿐이리"

'즐거운 나의 집'(Home Sweet Home)을
작사한 존 하워드 페인이다

이 노래는 지금까지도 미국 뿐 아니라
전 세계 수많은 사람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사랑을 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삶의 근본이 되는 '가정의 행복'을 노래하고 있기 때문이다

돈, 금, 은, 보화, 보물, 물질, 권력이 많다고 해도 행복해지지 않는다
가정의 행복만이 진정한 최고의 행복이다.

☞ 보배님의 추천 포스트

포스트 제어

메일 | 인쇄

이 포스트에 대한 행동

목록 넘겨보기